'슈돌' /사진제공=KBS
'슈돌' /사진제공=KBS


할머니-제이쓴-준범이 똑 닮은 ‘복붙’ 유전자의 힘으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62회는 '새해에도 꽃길만 깡총’ 편으로 꾸며진다. 이중 준범의 할머니-할아버지가 ‘슈돌’에 처음 등장해 남다른 손주 사랑을 보여주는 동시에, 제이쓴의 어린 시절 사진이 공개되며 할머니-제이쓴-준범까지 3대 ‘복붙’(복사-붙여넣기)한 듯한 외모가 완성되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공개된 스틸 속 할머니-제이쓴-준범의 ‘복붙’ 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제이쓴과 할머니는 닮은꼴 외모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여기에 준범이 뉴페이스로 등장해 3대 ‘복붙’ 외모가 완성되어 놀라운 유전자의 힘을 입증한다.

이어 이날 공개된 제이쓴의 어린 시절 사진은 싱크로율을 높인다. 사진 속 제이쓴은 준범과 똑 닮은 표정과 튼실한 허벅지로 준범의 사진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 준범의 상위 4%의 건강한 몸무게는 타고난 DNA의 힘이 였음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턱은 엄마 홍현희를, 허벅지는 아빠 제이쓴을 닮은 준범의 모습이 완벽한 조화를 자랑했다고.

그런가 하면 ‘슈돌’에 준범의 할머니-할아버지가 첫 등장한다. 새해를 맞아 준범을 보기 위해 역귀성길에 오른 것. 할아버지는 집에 들어서자마자 “준범이 어디 있어?”하고 준범을 찾으며 남다른 손주 사랑을 내비치고, 할머니 또한 준범을 바라보기만 해도 함박웃음 지었다고. 할머니-할아버지의 사랑을 담뿍 받는 준범의 모습은 이날 ‘슈돌’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