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조갑경♥' 홍서범 "동호회만 6개, 모아둔 돈 없지만 빚도 0원"('돌싱포맨')


홍서범이 '맘카페 빌런'다운 비하인드를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홍서범, 류승수, 비투비 서은광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상민은 홍서범을 향해 "맘카페 빌런이라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앞서 한 예능에 출연했던 홍서범, 조갑경 부부가 꾸밈 없는 일상을 공개했기 때문. 이상민은 맘카페 댓글을 읽기 시작했다.

먼저 '아내는 새벽부터 일하는데 남편은 베짱이다'라는 내용이 나왔다. 그러자 홍서범은 "그게 뭐 잘못됐냐"라더니 "난 젊었을 때 돈 많이 벌어다 줬다. 이제 난 놀 때"라고 주장해 폭소를 유발했다.

홍서범은 '남자는 죽을 때까지 철이 안든다'는 말에 동의한다면서 "철이 들면 늙는다"고 답했다.

이어 이상민은 홍서범에게 "동호회만 6개고, 전부 회장이라서 운영비를 다 낸다고 하시더라"고 물었고, 홍서범은 "그래서 내가 돈을 못 모았다. 그래도 빚은 없다"고 말했다.

'조갑경이 홍서범을 죽이지도, 살리지도 못해 챙겨주는 것'이란 댓글에 홍서범은 "안 그러면 어떻게 할 거냐. 아내가 약속한 게 있다. 아무리 미워도 내가 멋있다더라. 날 끝까지 챙길 거라고 한다"고 전했다.

홍서범은 조갑경이 출산 진통을 겪을 때 게임을 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줬다.

그는 "둘째 출산 때였다. 진통 와서 병원에 가자고 했는데, 그때 지뢰 게임 기록을 세우고 있었다. 첫째 출산 경험이 있어서 그렇게 급한 상황은 아니었다. 아내가 '지뢰는 군인이 찾아야지 왜 당신이 찾냐'고 했다"고 회상했다.

홍서범의 수많은 만행에 김준호는 "혹시 지금 이혼하신 상태는 아니시죠?"라고 물었고, 탁재훈 역시 "3번은 이혼 당했어야 한다"고 놀라워했다.

홍서범은 "그런데 조갑경이 나와 절대 이혼은 안 한다고 했다. 점을 보러 갔는데 내가 '여복'을 타고 나서 이혼을 하면 자기보다 더 좋은 여자를 만날거라고 했다더라. 그게 화나서 이혼을 못 한다고 하더라"고 말해 큰 웃음을 줬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