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배우 류승수가 아내에게 이혼을 언급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홍서범, 류승수, 그룹 비투비 서은광이 출연했다.

이날 류승수는 주말부부였던 아내가 합가를 제안했지만 궁합이 안 맞아서 거절했다고 밝혔다. 류승수는 "아내 사업장이 대구에 있고 난 서울에서 일을 했다. 부득이하게 주말 부부를 하게 됐다. 결혼 할 때 궁합을 많이 봤다. 아내와 성격이 정반대다. 사주만 보면 무조건 이혼한다고 하더라. 결혼 후에도 이혼한다더라"고 털어놨다.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또 류승수는 "나는 '나만 바라봐' 스타일인데 아내는 그렇지 않다. 전화하면 잘 안 받는다. 완전 반대"라고 집착적인 모습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에 이상민이 "이 정도면 한번 헤어져 보는 것도?"라고 하자 류승수는 "아내에게 '우리 이혼하는 게 어떨까'라며 회의를 한 적이 있다"면서 "그리고 다시 결혼하자고 했다"고 말헀다.

‘불운 배틀’에서 류승수는 "16년 전부터 매년 한번씩 요로결석으로 응급실에 실려가서 요로결석만 16번, 지난 7월 신장결석 제거 수술까지 받았다. 공황장애 30년"이라고 질병 사실을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집도 3채 날렸다"며 "투자를 잘해서 알짜배기 세 채를 남겼는데 보증 때문에 날렸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