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 3년차' 강소라 "이혼 변호사役, 사랑에 대해 더 생각해봐"('남될까')


배우 강소라가 6년 만에 드라마로 컴백, 결혼 후 첫 복귀를 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강소라, 장승조, 조은지, 이재원, 김양희 감독이 참석했다.

강소라는 지난 2020년 8월 결혼, 지난해 4월 15일 출산했다. 가정과 육아에 집중하다 약 1년 반 만에 배우 강소라로 돌아왔다.

이어 "오랜만의 복귀 소감은 일을 시작할 때보다 떨렸다. 오랜만에 하니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옆에서 도와주셔서 잘 적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현실에서는 신혼 3년 차인데 이혼 변호사 역할을 소화하는 데 어렵지 않았냐는 물음에는 "모르겠다. 사랑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하게 된 것 같다. 막연하게나마 깊이 생각할 수 있게 된 것 같아 이입이 잘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남이 될 수 있을까'는 이혼은 쉽고 이별은 어려운 이혼 전문 변호사들의 사랑과 성장을 조명하는 드라마다. 강소라는 주인공인 이혼 전문 변호사이자 스타 변호사 오하라 역을 맡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