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의 드라이브' 박재머./사진=조준원 기자
'박재범의 드라이브' 박재머./사진=조준원 기자


이창수 PD가 박재범과의 첫 녹화를 회상했다.

17일 KBS 신관 공개홀에서 '더 시즌즈-박재범의 드라이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박재범, 정동환과 박석형, 이창수 PD가 참석했다.

'박재범의 드라이브'는 한 주의 시작과 끝이 공존하는 일요일 밤 당신의 '모든 고민, 모든 걱정들을 싹 없애줄' 음악과 이야기를 담은 토크쇼. KBS 심야 음악 프로그램 최초로 '연간 프로젝트'라는 방식을 도입해 2023년 한 해 동안 네 명의 MC가 각자 자신의 이름을 건 시즌을 맡아 진행한다.

박석형 PD는 "뮤지션 각자의 개성과 색깔이 묻은 4개의 시즌을 하나로 묶어서 큰 줄기를 완성하는 프로젝트"라고 소개했다.

첫 번째 시즌 MC를 맡은 박재범은 데뷔 15년차 아티스트. 엔터테인먼트사 AOMG와 하이어 뮤직과 모어비전을 설립, 엠넷 '쇼미더머니' 시리즈와 '고등래퍼' 시리즈의 프로듀서를 맡으며 뮤지션이자 엔터테인먼트 대표로서 다양한 음악을 섭렵한 바 있다. 박재범이 지상파 음악방송 단독 MC로 나서는 건 2008년 데뷔 후 처음이다.

박재범은 "내 이름을 걸고 하는 건 항상 신중하게 생각한다. 30년 동안의 정통이 있는 음악회에 MC가 돼 영광이다. 내 역할을 잘 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밝혔다.

이창수 PD는 "오랫동안 준비를 했는데 첫 녹화 때 눈 앞이 캄캄했다. 박재범이 대본대로 진행을 하지 않더라"며 "끝나고 나서는 섭외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 작은 음악회가 가진 선입견을 깨고 싶었는데, 박재범 자체가 편견을 깨는 존재였다. 조금 더 새로운, 요즘 시대에 맞는 진행 방식을 보여주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밴드로 교체했다. 듣는 즐거움이 있는 방송이 되지 않았나 판단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더 시즌즈-박재범의 드라이브'는 오는 2월 5일 오후 10시 55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