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진수 "아내 김정아와 결혼 후 바로 출국, 8년 중 같이 산 건 4년" ('동상이몽2')


축구 선수 김진수가 아나운서 출신의 6살 연상 아내 김정아와의 결혼 생활을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김진수와 그의 아내 김정아가 출연했다.

이날 김진수는 "(아내가) 원래 알고 있었던 누나였다. 평소에 연락을 안 하다가 우연히 식당에서 마주쳤는데, 너무 예뻤다"면서 "연락을 했는데 그때가 24살이었고 아내는 30살이었다"고 말했다.

김정아는 결혼 전 프리랜서 아나운서였다. 김정아는 "그러다 말 줄 알았다. 젊은 패기로 그러다 훅 가버리면 제가 상처받을 것 같아 오히려 거부를 많이 했었다"고 털어놨다.
[종합] 김진수 "아내 김정아와 결혼 후 바로 출국, 8년 중 같이 산 건 4년" ('동상이몽2')
김진수는 처음부터 결혼 생각이 있었다면서 "결혼을 안 해줄 거란 생각도 안했고 무조건 할 거라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1년 연애 뒤 결혼했다.

이제 결혼 7년 차를 맞은 김진수, 김정아 부부. 하지만 결혼 생활의 결반 이상은 떨어져 지냈다고 했다. 김정아는 "솔직히 말하면 어색하다. 마주보고 이야기하는 거 자체가 낯설고 스킨십도 잘 안 하게 된다"고 밝혔다. 그는 "남편이라는 생각보다 자주 못 보는 남자친구 느낌"이라고 했다.
[종합] 김진수 "아내 김정아와 결혼 후 바로 출국, 8년 중 같이 산 건 4년" ('동상이몽2')
[종합] 김진수 "아내 김정아와 결혼 후 바로 출국, 8년 중 같이 산 건 4년" ('동상이몽2')
김진수는"함께 한 8년 중에 같이 산 기간은 4년"이라면서 "결혼식 치른 직후에 출국했다"고 말했다.

부부 사이엔 딸이 한 명 있다. 김정아는 "딸은 아빠랑 같이 사는 줄 모른다. 아빠 집은 축구장이라고 생각한다. 아빠가 집에 오면 '아빠, 집에 어떻게 왔어? 또 놀러와'라고 한다"고 말했다.

김진수는 "(딸과) 멀어질까봐 그게 제일 슬프다. 조금만 더 크면 안아주지 않을 것 같다"고 토로했다. 특히 김진수는 축구선수 아내로 힘들었을 아내를 생각했다. 그는 여러 번의 부상으로 축구선수로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적도 있었다. 김진수는 "다시 떠올리면 가슴 아프지만 그런 경험들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종합] 김진수 "아내 김정아와 결혼 후 바로 출국, 8년 중 같이 산 건 4년" ('동상이몽2')
이어 "아내가 저 만나서 고생 많이 했다. 부상도 있었지만 운동선수 아내로 산다는 게 쉬운 게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진수는 "아내가 잘해주고 많은 노력을 한다는 걸 알고 있다. 그래서 제가 열심히 달리는 이유 중 첫 번째가 아내"라며 "아내가 고생한만큼 더 많은 보상을 받길 원한다. 저를 안 만났으면 이런 고생 안 했을 텐데"라고 진심을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