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효리, 현타 세게 왔다 "연예인들은 '파리'가는데 난 뭐지?"('캐나다체크인')


이효리가 고민을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tvN ‘캐나다 체크인’에서 이효리는 캐나다에 입양된 개들을 만나러 가는 여정 중에 솔직한 마음을 말했다.

저녁 식사로 스파게티를 만들던 이효리는 "이거 상순 오빠가 잘 해주는 건데"라며 이상순을 떠올렸다. 이에 인숙은 "요리 진짜 잘하잖아"라며 칭찬했다.

이효리는 "요새 SNS 보니까 연예인들 파리 가고 난리났다"며 "난 여기서 뭐하는 거지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효리는 "팬들이 원하는 건 이런 모습이 아니라 그런 모습인데"라며 "근데 이런 모습을 백프로 다 받아들이지도 못했다. 약간 중간 정도? 나중엔 어디론가 가겠지. 좋다"라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이효리는 “그리로 가든가 이리로 오든가. 두 갈래 길이 하나로 이어질 것 같다. 인사하고 안녕 했는데 결국 끝에서 다시 만나는”이라며 “지금 좋다. 너무 좋다”며 현재 상태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다음날 아침, 그는 '쿠키'를 만나기 위해 6시간을 달려 밴쿠버에 도착했다.

이효리는 "쿠키 되게 착해서 더 짠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효리는 "지금 쿠키 가족이 내 SNS 쿠키 계정을 보고 쿠키 입양하고 싶다고 메세지를 보냈다"며 "팔로워도 얼마 안 되는 그 계정을 어떻게 본 걸까?"라며 궁금해했다.

이효리는 "개를 겉모습으로 말하는 게 그렇지만 쿠키 생긴 게 내 이상형이다"라며 "까맣고 부슬부슬한 털"이라며 쿠키의 외모를 이상형으로 꼽았다. 두 사람은 쿠키의 동네에 도착해 쿠키가 뛰어노는 모습을 발견해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