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그리 "빨리 여행 가고 싶다"…해발 2200미터 공중 그네 '역대급 스릴'('다시갈지도')


[종합] 그리 "빨리 여행 가고 싶다"…해발 2200미터 공중 그네 '역대급 스릴'('다시갈지도')
[종합] 그리 "빨리 여행 가고 싶다"…해발 2200미터 공중 그네 '역대급 스릴'('다시갈지도')
[종합] 그리 "빨리 여행 가고 싶다"…해발 2200미터 공중 그네 '역대급 스릴'('다시갈지도')
사진=채널S '다시갈지도' 방송 캡처
사진=채널S '다시갈지도' 방송 캡처
채널S '다시갈지도'가 청춘여행 특집으로 안방극장의 전 세대를 하나로 뭉치게 했다. 인도 마날리, 아프리카 세네갈, 베트남 사파를 랜선 여행하며 가슴 뜨거운 청춘여행을 완성한 것.

지난 12일 방송된 채널S '다시갈지도' 41회에서는 여행파트너 김신영-이석훈과 함께 최태성-MC그리가 랜선 여행에 동행한 '청춘여행' 특집이 담겼다. 이날 방송은 '공중에서 즐기는 낭만 살벌한 식사', '청춘을 담보로 떠난 아프리카 대륙 탐험', '구름 위에서 즐기는 스릴만점 공중그네 체험'이라는 주제로 인도 마날리, 아프리카 세네갈, 베트남 사파를 랜선 여행했다.

첫 번째로 대리 여행자 '준셈블'이 인도의 스위스로 꼽히는 '마날리'를 랜선 여행했다. 마날리 여행의 시작은 전나무 숲길 하이킹이었다. 울창하게 펼쳐진 전나무 숲길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여유롭게 만들었다. 특히 숲길에서 만난 현지인들과 친구가 된 준셈블의 모습을 본 이석훈은 "여행은 닫혀 있던 마음도 열리게 만든다"며 감탄했다. 한화로 단돈 1600원으로 즐기는 100% 수동 액티비티인 리버 크로싱, 지상 약 48미터 위에서 즐기는 공중 식사까지 색다른 경험들을 두려움 없이 즐기는 청춘여행이 보는 이들을 대리 만족하게 했다.

두 번째로는 노란버스를 타고 세계를 여행 중인 '지금게르' 커플이 아프리카 세네갈을 소개해 흥미를 높였다. 사하라 끝자락에 위치한 롱뿔 사막은 끝없이 이어질 것만 같은 모래사장 끝에 펼쳐진 광활한 바다로 더욱 신비로운 매력을 폭발시켰다. 사륜 오토바이를 타고 롱뿔 사막을 달리는 둘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뻥 뚫어줬다. 저녁에는 젬베 공연을 비롯한 화려한 디너쇼가 펼쳐져 시청자들의 어깨를 자동 들썩이게 했다. 마지막으로 세네갈 청춘들과 유럽인들이 사랑하는 휴양섬인 은고르섬은 맥주 한잔의 여유와 이국적인 마을 분위기로 스튜디오 모두를 매료시켰다.

마지막은 절친 크리에이터 '에라이청춘'의 베트남 사파 랜선 여행기가 담겼다. 청춘여행의 필수로 꼽히는 슬리핑 버스는 안마기능까지 탑재된 놀라운 내부 컨디션으로 보는 이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시작된 랜선 여행의 첫 코스는 용의 기운을 간직한 트레킹 명소로 불리는 함롱산이었다. 자연 그대로를 살린 트레킹 코스는 걷는 순간 순간 색다른 풍경으로 지루할 틈이 없었다. 사파 여행의 하이라이트는 용구름 유리 다리였다. 2019년 11월 공식 오픈한 이곳은 동남아에서 가장 높은 유리 전망대로 꼽히는 장소. 특히 해발 2200미터에서 즐기는 공중그네 체험은 보는 것만으로도 역대급 스릴을 선사했다.

이날 '다시갈지도' 청춘여행 특집은 김신영, 이석훈을 비롯해 'X세대' 최태성 강사부터 'MZ세대' 그리까지 여행으로 하나되게 만들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최태성은 "젊을 때 아프리카를 여행하고 싶었다. 이번 랜선 여행이 너무 좋았다"며 감격했다. 이석훈은 "다시 배낭을 메고 싶다"며 추억에 젖어 들었다. 그리는 "어서 빨리 여행을 가고 싶다"며 여행 욕구를 불태웠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