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경수 "마이클잭슨 노래 들으며 텐션 끌어올렸다"('정이')


배우 류경수가 넷플릭스 영화 '정이'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넷플릭스 영화 '정이'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연상호 감독과 배우 김현주, 류경수가 참석했다.

김현주는 최고의 전투 A.I. 개발을 위한 뇌복제 대상 정이 역을 맡았다. 정이는 연합군 측 최정예 리더 출신으로, 수많은 작전에 참전해 승리로 이끈 전설의 용병. 수십년 간 이어져 온 내전을 끝낼 수 있던 마지막 폭파 작전에 참여했다가 작전 실패로 식물인간이 됐다. 정이가 가지고 있던 모든 전략과 전투 기술, 강한 충성심과 의지를 그대로 담은 전투 A.I. 개발을 위한 뇌복제의 대상이 된다. 류경수는 전투 A.I. 개발을 반드시 성공시켜야 하는 연구소장 상훈을 연기했다.

류경수는 ‘지옥’에 이어 연상호 감독과 또 한 번 호흡을 맞추게 됐다. 류경수는 "감독님이 제가 ‘지옥’ 후시 녹음할 때 얘기해주셨다. 소재도 흥미로웠다. 결과도 중요하지만 저는 과정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이다. 연상호 감독님의 현장은 그 과정이 행복하다. 즐거운 마음으로 출근할 수 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현주도 "진지할 때도 있지만 웃음으로 채우려고 하는 감독님의 노력도 있다"고 거들었다.

연상호 감독은 "상훈 캐릭터는 설계가 잘못되면 전체적으로 이상해질 수 있는데 류경수가 어떻게 해야겠다는 계획이 있었다. 영화에서 가장 말이 많은 캐릭터이고 영화를 끌고 간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류경수가 잘 설계해서 해줬다"고 칭찬했다.

류경수는 상훈의 MBTI가 ENFP라고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한다. 그는 "과감하게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아침 일찍 출근하면 사람이라 텐션이 떨어질 수밖에 없지 않나. 그래서 텐션을 올리기 위해서 템포가 빠른 노래를 자주 들었다. 원래는 빠른 템포의 노래를 잘 듣지 않는다. 그리고 연상호 감독님의 농담도 도움 됐다. 마이클잭슨의 노래에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연상호 감독은 "저는 아드레날린을 끌어올리기 위해 세트장을 한 바퀴씩 뛰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현주는 "이제는 캐릭터를 만들 때도 MBTI를 적용한다는 게 제 입장에선 신기하다"며 웃었다.

CG 촬영에 대해 류경수는 “생소한 비주얼이 많았다. 너는 개인적으로 접해보지 못한 풍경, 먹어보지 않은 음식을 경험해보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 그린 백에서 해보는 것도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류경수는 캐릭터와 다른 점에 대해 “저는 고차원의 유머를 구사한다. 상훈은 분위기가 싸해지는 유머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 오는 20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