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이해' 문가영, 멜로의 정석


배우 문가영이 배우로서의 진가를 다시금 입증시켰다.




JTBC 수목 드라마 ‘사랑의 이해’(극본 이서현 이현정 / 연출 조영민 / 제작 SLL)에서 사랑에 대한 서로 다른 이해로 혼란스러워하는 안수영 역으로 분한 문가영은 매회 장면을 꽉 채우는 연기력과 감정, 눈빛 등 다채로운 매력으로 캐릭터를 완성하며 문가영에게 빠질 수밖에 없게 만들고 있다. 이렇게 유연석과 정가람의 마음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마음마저 제대로 흔들어버린 문가영의 진가가 발휘된 순간들을 되짚어 보았다.




# 두 남자의 마음을 앗아간 ‘영포점 여신 안수영’

빼어난 외모뿐 아니라 친절한 성격으로 인해 ‘영포점 여신’으로 등극한 안수영. 그런 수영에게 온 마음을 빼앗긴 상수와 종현의 시점을 되돌아보면 모두 과거로 돌아간다. 비록 다른 은행원들과 시작점은 달랐지만, 합격률 10%를 뚫고 영포점 계약직으로 입사해 자신만의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영포점 실적 1위에 오르며 스스로를 증명해낸 수영에게 마음을 뺏긴 것은 당연지사.




자신과 함께 평범을 응원하는 수영의 따뜻한 미소에 마음을 뺏긴 상수, 맡은 일에 늘 최선을 다하는 수영의 모습에 반한 종현. 노력한 만큼 인정받고 그저 남들과 같이 평범해지고 싶었던 수영의 마음의 온도는 달랐지만, 두 남자를 향한 각기 다른 감정을 섬세하면서도 적나라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감정이입을 끌어냈다.




# 자꾸만 응원해주고 싶은 ‘건조한 수영’

남들과는 다른 위치로 인해 영포점의 귀찮은 일들은 모두 자연스럽게 수영의 몫이 되었다. 고객 유치를 위한 노래교실 가입신청서를 받아오는 일도, 주말 1박 2일 교육 연수원 참석도 싫은 내색 하나 없이 힘든 일, 까다로운 일도 태연하게 해내는 수영을 지켜보며 시청자들은 수영을 자꾸만 응원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온 동생의 갑작스러운 죽음과 얽힌 가족과의 서사도 조금씩 풀리고 있는 가운데, 계속해서 수영이 ‘평범’을 이야기하며 사람들에게 스스로 벽을 세우는 이유에 대해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바. 아빠를 향한 증오부터 냉정함, 엄마를 향한 안타까움 등의 다양한 감정을 담아내는 눈물 연기와 입술의 떨림까지 섬세하게 표현하며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고 있다.




# 멜로의 정석, 문가영의 이해

회가 거듭될수록 ‘사랑의 이해’ 수영 역의 문가영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고 있다. 전 작품에서는 시종일관 웃는 얼굴과 밝은 에너지로 가득한 캐릭터를 도맡으며 보는 이들을 매료시켰던 문가영이었지만, ‘사랑의 이해’에서는 달랐다. 웃음은 줄이고 눈빛은 더 강렬해졌다.




특히 유연석에게 향하는 마음과는 다르게 말은 차갑게 얘기하지만,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고 흔들리는 자신의 마음을 알아 달라는 듯 눈빛만으로 애절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이처럼 문가영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매력과 몰입을 이끄는 믿고 보는 연기력에 멜로까지 더해져 문가영의 진가를 다시 한번 보여주고 있다.




이렇게 문가영의 진가를 다시 한번 보여주며 매 순간 빠져들게 만들고 있는 JTBC ‘사랑의 이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