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이무생 "일반적이지 않은 '사이코패스' 보여주려 했다"


'더 글로리'에 특별출연한 이무생이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연기력으로 대중을 놀라게 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넷플릭스를 통해 새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김은숙 극본, 안길호 연출)가 오픈된 가운데, 강영천 역으로 특별출연한 이무생이 단 몇 분 만에 드라마 전체를 장악하며 엄청난 임팩트를 선사, 화제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강영천은 주여정(이도현 분)의 아버지를 살해한 사이코패스 살인마로, 이무생은 이러한 강영천으로 분해 그야말로 충격적인 열연을 선보였다. 2분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 내에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유니크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말문을 막히게 한 것.

눈에 고인 눈물과 다르게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으며 상대방을 조롱하는 이무생의 '웃참' 연기는 온몸에 소름을 돋게 했고, 살기 가득한 눈빛과 죄책감이라곤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분노 유발 면모로 새 얼굴을 꺼내 보인 이무생의 모습은 무한 호평과 찬사를 받기에 충분했다.

이에 이무생은 "이런 반응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사이코패스에 대한 관련 서적들을 참고하여 일반적인 (일반적이지 않은) 사이코패스에 대해 접근하려 했다. 또한 '어떻게 하면 이 짧은 순간에 이 캐릭터를 효과적으로 표현되게 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강영천을 연기하며 초점을 둔 부분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 이무생은 '웃참' 연기라 불리는 장면에 대해서는 "'심심해서요'라는 강영천의 대사에서 적지 않은 답을 찾을 수 있었다. 물론 이 씬을 찍고 나서 감정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하지만 적어도 이 씬을 찍을 때만큼은 나 자신이 아닌 강영천으로 살아야 이 드라마에 도움이 될 거라 믿었다. 다시 한번 '대본에 답이 있다'는 말에 공감하게 하는 작업이었다"며 의미 있는 작업에 함께한 것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무생은 "이 자리를 빌려 작가님께 감사드리며 또한 편안하게 (편안할 수만은 없었지만) 연기 할 수 있게 분위기를 조성해주신 감독님과 스태프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다"며 감사 인사 역시 잊지 않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