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TV조선 '한풀이노래방'
/사진 = TV조선 '한풀이노래방'


KBS 아나운서를 그만 둔 김선근이 자기 PR에 발벗고 나섰다.

TV CHOSUN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의 스핀오프, 사상 최초 탈락자가 주인공인 음악쇼 ‘한풀이 노래방’이 8일 2회를 선보이는 가운데 최근 K사를 그만둔 김선근 전 아나운서가 본격 ‘자기 PR송’을 열창한다.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 예심 현장에서 탈락한 참가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하고, 아쉬운 마음을 털어버릴 수 있도록 마련된 '힐링' 스핀오프 프로그램 ‘한풀이 노래방’은 이날 K본부를 그만두고 ‘미스터트롯2’에 도전했다는 아나운서 김선근을 비롯해 깜짝 놀랄 실력을 가진 탈락자들의 한풀이 현장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날 저세상 텐션을 자랑하며 ‘한풀이 노래방’에 나타난 김선근 아나운서는 감출 수 없는 무대 체질을 폭발시키며 ‘자기 PR송’을 열창했다. “퇴사해도 잘생긴 오빠, 가성비 최고인 오빠야”라는 재치 만점 개사에 MC 허경환, 홍지윤, 은가은, 강예슬은 폭소를 멈추지 못했다.

한편, 탈락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훌륭한 참가자들의 노래 실력에도 불구하고 ‘눈치 없는’ 노래방 기계의 짠 점수는 분위기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웃픈’ 상황에 참가자들은 “한 풀러 왔다가 한을 더 쌓고 간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비록 노래방 기계가 냉정한 점수를 연속으로 내놓았지만, 이날 ‘한풀이 노래방’에서는 본 방송에서 미처 조명받지 못한 국가대표부, 타장르부, 직장부, 대디부 등의 탈락자들이 남다른 열정을 불태우며 ‘한풀이 열창’에 나선다. 탈락자들은 휴가를 내고 온 군인, 현직 피부과 의사, 야구장 장내 아나운서, 고깃집 사장 등 다채로운 직업군을 자랑해 MC 허경환 홍지윤 은가은 강예슬의 눈을 휘둥그레하게 만들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