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행사' 이보영./사진제공=JTBC
'대행사' 이보영./사진제공=JTBC


이창민 감독이 이보영에 대해 "자기애가 강하다"라고 말했다.

5일 JTBC 새 토일드라마 '대행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보영, 조성하, 손나은, 한준우, 전혜진과 이창민 감독이 참석했다.

'대행사'는 VC그룹 최초로 여성 임원이 된 고아인(이보영 분)이 최초를 넘어 최고의 위치까지 자신의 커리어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그린 우아하게 처절한 광고인들의 전투극.

하이라이트 영상을 본 이보영이 "생각보다 착하게 나온 것 같다"고 하자 이창민 감독은 "(이보영이) 자기애가 강해서 착해보인다고 하는 것 같은데, 꼭 그렇지도 않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감독은 "오피스물 연출을 몇 번 해봤는데, 다른 오피스물보다는 배우들의 케미가 상당히 좋았다. 프로그램이 끝날 쯤엔 여기서 일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할 정도였다"며 "작가님이 이쪽 업계에서 일해본 분이라 쓰인 디테일에 따라가다 보니 좋은 작품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보영이 연기하는 고아인은 VC그룹 카피라이터로 입사해 최초로 여성 임원의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이보영은 "목표지향적인 사람이다. 이기기 위해서는 결과만 보고 달려가는, 이기는 게 최고인 인물이다. 피도 눈물도 없는 사람이고, 나 혼자 잘났다는 마인드라 안하무인이긴한데 틀린 말은 안 하는 캐릭터"라고 캐릭터를 설명하며 "자기 욕망에 충실한 캐릭터를 연기해서 너무 재밌었다"고 말했다.

첫 오피스물에 도전한 이보영은 "떼샷이 많은 작품을 찍은 것도 엄청 오랜만이다. 대본을 봤을 때 내 캐릭터도 재밌었지만, 회사에 승진이라는 게 계산과 인맥, 라인이 영향을 미친다는 게 나한테는 신선하게 다가왔다. 많은 배우와 협업해서 만들어낼 수 있다는 거에 흥미도 많이 느꼈다. 여태까지 혼자 도망 다니는 것들이 많았어서"라며 웃었다.

오는 1월 7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