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풍선' /사진제공=TV조선
'빨간풍선' /사진제공=TV조선


서지혜와 이상우가 밤바다에 나란히 마주보고 아찔한 설렘을 드리운다.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은 우리 모두가 시달리는 상대적 박탈감, 그 배 아픈 욕망의 목마름, 그 목마름을 달래려 몸부림치는 우리들의 아슬아슬하고 뜨끈한 이야기를 담는다. 지난 2일 방송된 6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7.0%, 분당 최고 시청률은 7.6%까지 치솟으며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조은강(서지혜 분)이 20년 지기 한바다(홍수현 분)에 대한 오해와 오랫동안 마음에 품었던 고차원(이상우 분)에 대한 욕망이 빌드업되는 모습이 담겼다. 애가 있는 이혼남을 소개시켜준 한바다에게 냉랭하게 돌변한 조은강이 속초까지 고차원과 함께 가는 계획을 세웠고, 결국 단 둘이 차를 타고 드라이브를 떠나는 모습으로 불안감을 고조시켰다.

이와 관련 서지혜와 이상우가 흔들리는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동공지진 숨멎 투샷’으로 위험한 적색경보를 발령한다. 극중 파도가 거세게 몰아치는 밤바다에서 조은강과 고차원이 파도를 쫓아가고 피하며 즐기는 장면. 평소 덤덤하고 무표정 일색이던 조은강은 전에 없던 환하고 밝은 미소로 기쁨을 드러내고, 고차원은 추운 날씨를 걱정, 다정다감하게 윗옷을 벗어주며 조은강을 배려한다.

순간 조은강이 파도에 휘청거리자 고차원이 조은강을 와락 붙잡으면서, 아슬아슬하게 포옹하듯 가까워진 두 사람의 눈이 마주치는 것. 과연 두 사람의 밤바다 데이트가 어떤 결과를 이뤄낼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서지혜와 이상우의 ‘바닷가 심장 쿵쾅 투샷’ 장면은 한겨울 매섭게 불어 닥치는 바닷바람과 모래사장에서의 촬영으로 인해 여러 가지 해프닝들이 발생했다. 차가운 칼바람으로 인해 얼굴은 물론 노출된 부분들이 얼어붙자 배우들은 자연스러운 대사를 위해 각종 방법을 동원하며 노력을 기울였던 터. 이에 더해 이상우는 거센 강풍 탓에 가만히 서있는 포즈에서 자신도 모르게 저절로 발걸음이 옮겨지자 갑자기 웃음보를 터트리는, 원치 않는 애드리브를 선사하면서 현장 모두를 한바탕 웃게 했다는 후문.

제작진은 “본격적인 흑화를 예고한 조은강이 생각지도 못한 치밀한 준비를 계획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 예정”이라며 “적극적으로 고차원에게 돌진하고 있는 조은강과 이런 조은강에게 고차원이 흔들리면서, 요동치게 될지 숨 막히는 파란의 전초전이 담길 이번 주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빨간 풍선’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