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나는 솔로' 모태솔로 12기, 칸 영화제 출신→20대 1억 달성…역대급 스펙에 헉


‘나는 SOLO(나는 솔로)’ 모태솔로 12기가 놀라운 스펙을 공개하고 본격 로맨스에 불을 붙였다.



4일(수) 방송한 ENA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모태솔로 12기가 ‘자기소개 타임’으로 베일을 벗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자기소개 타임’ 후 ‘고(GO)’와 ‘스톱(STOP)’ 사이에서 혼돈에 빠진 솔로남녀들의 러브라인이 펼쳐지는 한편, ‘박해일 닮은꼴’ 영호가 무려 세 명의 솔로녀들의 ‘데이트 신청’을 받아 진땀을 흘리는 모습으로 흥미를 자아냈다.



앞서 영수-영철-영식에 이어, 이날은 영호가 ‘자기소개’에 나섰다. 영호는 서른살의 S전자 반도체 소자 연구원이었다. 회사 동료들의 추천으로 ‘솔로나라 12번지’에 입성했다고 밝힌 영호는 “결혼에 대한 제약이 없다면 나이는 상관없다”고 말했다. 이어 “웃는 모습이 예쁘신 분이 좋다”며 “제가 예쁘게 웃게 만들어 드리겠다”는 ‘멘트 장인’ 면모로 열띤 박수를 받았다.



광수는 33세의 변리사로, 포항공대 수학과 출신에 최근 법무대학원 재학 중이라는 특급 스펙을 공개했다. 그는 “모태솔로는 우리의 선택”이라고 연애에 대한 가치관을 드러냈다. 또한 상철은 36세 IT 개발자로, “전형적 공대생 스타일로 석사 학점이 만점”이라고 근면성실함을 어필했고, 솔로남들의 자기소개를 유의 깊게 보던 데프콘은 “뭔가 눈치 못 채셨냐? 아무도 노래를 한 곡도 안했다”고 모태솔로남들의 ‘샤이함’을 캐치해냈다.



솔로녀들도 ‘자기소개’ 타임을 시작했다. 우선 영숙은 30세로, 전남 유일 도자 공예 국비지원 훈련센터를 운영 중이었다. 필리핀 이민, 호주 유학이라는 글로벌 이력을 가지고 있는 영숙은 단아한 외모와 달리 클라이밍이라는 취미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헨델의 ‘울게 하소서’를 불러, 천상의 가창력을 뽐냈다. 35세의 호텔마케팅팀 웹디자이너인 정숙은 “한라산을 같이 올라갈 남자친구가 생겼으면 좋겠다”라는 소망을 전했다. 그러면서 “솔직하고 내숭이 없다”고 자신의 강점을 밝혔다.



순자는 29세로, 용인의 국가보훈처 산하기관인 한 골프장에서 근무 중이었다. “애교 많고 붙임성도 많다”는 순자는 “착실하게 성실하게 큰 거 한 장 모았다”고 20대의 나이에 ‘1억 자산녀’가 된 사실을 공개했다. 뒤이어 영자는 32세 애니메이션 회사 OTT 콘텐츠 기획자로, 칸국제영화제 등을 밟아본 놀라운 커리어를 자랑했다. 아울러, “나이는 안 본다. 비흡연자, 술도 적게 마시는 사람이 좋다”고 자신만의 이상형과 기준을 드러냈다.



옥순은 29세로, “초고령 사회 대비 국가정책 연구원에서 주택 관련 연구를 하다 올해부터는 임용고시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나이 차이, 거리 상관없다. 게임도 할 수 있는 분이면 좋겠다. 커플 아이디도 만들어 놨다”고 덧붙여 남자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현숙은 32세로, 뮤지컬 배우라는 직업을 공개해 모두를 ‘입틀막’하게 만들었다. 현숙은 “친구를 만날 때도 1년에 5번도 안 만난다. 애틋함이 생길 것 같아서 장거리도 오케이”라고 쿨한 연애관을 내비쳤다.



‘자기소개 타임’ 후 ‘모태솔로 12기’의 로맨스 판도는 뒤흔들렸다. 영수는 “자신감이 하락했다”고 고민했고, 영호 역시 “첫인상 때부터 계속 현숙님이었는데 자기소개를 들으니 거리감이 생긴 느낌”이라고 뮤지컬 배우라는 반전 직업 때문에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솔로녀들 역시 확 달라진 마음을 고백했다. 영식과 핑크빛을 이뤘던 순자는 “영호님을 알아보고 싶다. 저랑 집도 완전 가깝고 취미도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영숙은 “영식님이 자기 신념이 확고하시더라”면서 은근히 관심을 표했다. 반면 영자는 “저는 아직 잘 모르겠다”면서 말을 아꼈다.



잠시 후, 첫 데이트 선택이 진행됐다. 여자들이 호감 가는 솔로남을 선택하는 방식인데, 여기서 영숙은 영식을 선택했고, 영자는 영수를 택했다. 또한 옥순은 “어제부터 표현을 많이 해주셔서 어떤 분인지 궁금하다”며, 자신에게 계속 호감을 보인 광수를 선택했다. 정숙, 순자, 현숙은 나란히 영호를 택해, 초유의 ‘3:1 데이트’가 성사됐다.



반면 상철, 영철은 0표를 받아 고독 정식이 확정됐다. 영철은 “속상했다. 내가 너무 부족하고 내가 연애를 못하는 이유가 있다는 걸 깨달았다. 조금이라도 마음에 들면 전진하자고 했는데 또 백스텝을 밟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뒤이어 ‘첫 데이트’에 돌입한 커플들의 극과 극 분위기가 포착돼, 다음주 공개될 이들의 데이트 현장에 초미의 궁금증이 쏠린다.



‘나는 SOLO’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 ENA와 SBS PLUS에서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