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사진제공=SBS
'돌싱포맨' /사진제공=SBS


가수 조관우가 위자료가 밀려 전 부인에게 전화가 왔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 (이하 ‘돌싱포맨’)’에는 1년 만에 다시 모인 ‘오징어들 게임’ 돌싱들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새 오징어 조관우를 소개하며 두 번의 이혼을 밝혔다. 이어 “지인의 배신으로 빚의 늪에 빠져 집도 없어졌다”라고 덧붙였다.

1년 안에 여성분과 데이트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임원희는 손을 들었다. 임원희는 “석 달 정도 만났다”라며 최근에 연애를 했음을 밝혔다. 영화는 본 적이 없다고 하자 탁재훈은 “그건 사귄 거 아니다”라고 일침했다.

윤기원도 연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잘 만나고 있다”라며 부끄러워했고, 이상민은 “집 가구가 전처꺼다”라고 말해 윤기원의 분노를 자아냈다.

1년 안에 헤어진 연인에게 연락이 온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조관우가 손을 들었다. 조관우는 “정리가 덜 돼서 돈 보내라고”라고 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조관우는 “(위자료가) 몇 달 밀렸더니 연락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상민도 손을 들었고, 탁재훈이 “대게녀 맞나요?”라고 하자 맞다고 답했다. “대게녀와 다시 만나는 거냐고 묻자 이상민은 “아니다. 만나는 건 아니다. 안부를 묻고 서로를 응원하는 사이”라고 정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삼혼에 성공한 엄용수가 등장했다. 엄용수는 “세 번 결혼했지만 항상 같은 집에 살고 있다. 아내가 바뀔 때마다 리모델링을 한다”고 폭탄 고백을 했고, 이에 멤버들은 "비밀번호 헷갈린 적 있냐', "집에서 전 인연의 흔적을 발견한 적 있냐"는 등의 질문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