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덴2' /사진제공=iHQ
'에덴2' /사진제공=iHQ


‘에덴2' 청춘남녀들이 최종 선택을 앞두고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행보로 충격을 선사한다.

오늘(3일) 방송되는 채널 IHQ 연애 리얼리티 예능 '에덴2' 8회에서는 최종 선택을 앞두고 분투하는 청춘남녀 8인(김강래, 김도현, 김수민, 조이건, 라나, 손서아, 이서연, 현채희)의 모습이 담긴다.

이날 3관찰자(이홍기, 윤보미, 시미즈)는 "프로그램 최초로 현실 커플이 발생했다고 한다"라고 귀띔해 궁금증을 높인다.

이후 청춘남녀들은 '에덴 하우스'에서의 마지막 밤을 각자 호감을 품은 상대와 함께하기 위해 치열한 기싸움을 벌인다. 권력자 김도현이 1차 방 배정을 마무리했지만, 방 교체라는 반전의 규칙이 공개되기 때문.

특히 시즌1에서는 없었던 새로운 규칙이 추가돼 모두를 혼란에 빠뜨린다. 이를 알게 된 김수민이 눈물을 흘리고, 이홍기가 "잔인하다"라고 평가할 정도.

이 과정에서 "너랑 자고 싶어", "오늘 진짜 뜨겁고 무거운 밤이다", "뭐 뵈는 게 있어?", "난 밖에서도 잘 수 있다" 등 본능에 충실한 과감한 발언들도 이어져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무엇보다 현재 라나, 이서연, 현채희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 '몰표남' 조이건이 "번복하고 싶지 않다"라면서 반전의 선택을 해 그를 응원하던 윤보미가 말을 잇지 못했다는 후문.

'에덴2' 8회는 이날 오후 10시 채널 IHQ와 웨이브(Wavve)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