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둥이 앓고 있는 병 뭐길래…박미선 "내 아들이 저러면 미쳐버릴 듯" ('진격의 언니들')


산다라박의 동생이자 래퍼 천둥이 가사 공포증을 고백했다.

3일 방송될 ‘진격의 언니들(SK브로드밴드-미디어에스 공동 제작)’에는 엠블랙 출신의 박천둥이 찾아온다.

박천둥은 “엠블랙 탈퇴 후 2년 만의 첫 솔로 무대였던 ‘복면가왕’에 나갔을 때 가사를 열심히 외웠는데도 좀 절었다(가사를 틀렸다). 그 뒤로 아무리 가사를 열심히 외워도 저는 버릇이 생겼다”라며 ‘가사 공포증’을 털어놨다.

장영란은 안타까워하며 “그걸 극복하려고 노력을 해봐야 할 텐데…고치려는 의지가 있을 텐데 잘 안 되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박천둥은 “가사를 외우고 엄청 열심히 준비하는데도, 무대에 서면 공포증이 발생하며 다시 또 틀리고 만다”고 전했다. 박미선은 “정말 공포야? 아님 연습부족이야?”라며 의심했지만, 박천둥은 “공포였다. 트라우마 같은 느낌이었다”고 답해 탄식을 자아냈다.

박천둥은 계속해서 고민을 전했고, 이를 가만히 듣던 박미선은 “나랑 스타일이 너무 달라서...”라며 실소했다. 박미선은 “나는 내 아들이 저러면 아주 미쳐버릴 거야. 잔소리 엄청 했을 것 같다”라며 답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영란도 “나도 지금 돌아버린다”라며 격하게 공감했다.

이미 박천둥이 “XXX 병이 있다”라고 고백하는 모습이 공개된 가운데,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의 가슴을 치게 한 사연은 무엇일지 기대를 모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