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사랑꾼'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TV CHOSUN 예능 '조선의 사랑꾼'에 출연하는 박수홍·김다예 부부가 원초적인(?) 러브스토리를 들려준다.

'조선의 사랑꾼' 제작진은 2일 2회 방송을 앞두고 선공개 영상을 통해 박수홍·김다예 부부의 '대변'과 '방귀'가 난무하는 대화를 살짝 공개했다. 김다예는 박수홍이 극심한 스트레스 때문에 응급실에 실려갔을 때를 떠올리며 "응급실 다녀온 뒤 2주 정도는 매일 남편 대변을 확인했다. 건강이 우선이니까..."라고 담담히 말했다. 김다예가 매일 남편의 화장실까지 따라간 이유는 당시 박수홍의 '혈변' 증상이 잦았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박수홍은 이에 질색팔색하며 "저는 방귀도 남 앞에서 뀌어본 적이 없다"라며 민망해 했다. 그래도 김다예는 꿋꿋하게 "방귀도 저만 텄다"라고 또 한 번 충격 고백을 이어갔다.

박수홍은 "근데 이 분은 너무 시원하게 트셔서...'빵!' 하고는 '놀리지 마앙~'이라면서 머리를 감싸 쥐니까 놀리지도 못하겠고, 내가 놀림 당한 것 같다"라며 김다예의 '귀여운 방귀 트는 법'을 설명했다. 여전히 부끄러워하는 박수홍과 달리 '상여자' 김다예는 "뭐 어떠냐"라며 세상 쿨한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미소짓게 했다.

본 방송에서는 대변 확인에 이어, 남편 건강 걱정에 박수홍의 대장내시경 현장까지 따라 들어갔던 김다예의 이야기가 이어진다. 특히 대장내시경 진행 중 박수홍이 했다는 말이 공개되자 '사랑꾼즈' MC 박경림·최성국·오나미·임라라는 웃음을 참지 못했다.

'신혼' 박수홍·김다예 부부의 더 많은 이야기는 2일 밤 10시 방송되는 '조선의 사랑꾼'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