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안효섭, SBS 연기대상 최우수상…"선한 에너지가 악한 에너지 이기는 곳"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내맞선'의 안효섭, 김세정이 '2022 SBS 연기대상' 최우수 연기상(미니시리즈 코미디·로맨스)을 수상했다.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신동엽, 안효섭,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사내맞선'의 안효섭은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감사했는데 약간 부끄럽기도 하고 영광이다"며 객석의 선배들을 향해 인사했다. 이어 "최우수라는 게 무겁게 느껴진다. 사실 지금 아무 생각도 안 든다. 진짜 열심히해야겠다,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항상 최선을 다해 연기하려고 하지만 하루 하루 발전하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세정은 "제가 사랑하는 할머니는 '사내맞선' 하면서 보내드렸다. 촬영한다고 잘 못 보내드린 것 같다. 시골집 예쁘게 꾸며놨으니 할아버지 손잡고 오셨으면 좋겠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저한테 다짐 하나 하겠다"며 "연기하면서 느낀 게, 선한 에너지가 악한 에너지를 이기는 곳은 연기하는 곳이라고 느꼈다. 악한 에너지를 가진 사람보다 선한 에너지를 가진 사람들이 훨씬 더 좋은 연기, 좋은 현장, 많은 지인을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선한 에너지, 좋은 에너지 뿜뿜 하는 연기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