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쇼미11' 방송 화면.
사진=Mnet '쇼미11' 방송 화면.


이영지가 ‘쇼미더머니11’ 최종 우승자가 됐다.

지난 30일 방송된 Mnet 예능 ‘쇼미더머니11’에서는 파이널 경연이 펼쳐졌다. 1라운드는 솔로 무대, 2라운드는 프로듀서 합동 무대로 진행 됐다.

첫 번째로 슬레이(박재범, 슬롬) 팀 이영지가 나섰다. ‘허그’라는 주제를 선택한 이영지는 자이언티, 원슈타인의 지원 하에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위로와 포옹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담은 ‘HUG’라는 곡을 선보였다.

던말릭은 세미파이널에서 탈락한 프로듀서 팀이자 같은 앰비션뮤직 소속인 더콰이엇, 릴러말즈를 만났다. 던말릭은 ‘쇼미더머니11’을 통해 인간적인 성장을 거뒀다고 만족했고, ‘ORIGINAL’이라는 곡을 통해 어떤 모습이든 모두 자신의 모습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블라세는 탈락한 그릴즈(릴보이, 그루비룸) 팀원들을 만나 파이널 무대에 함께 오르고 싶다고 청했다. 블라세는 ‘쇼미더머니’가 자신의 원동력이었다고 전하며 “20대의 마지막을 쇼미더머니 파이널로 끝낼 수 있다는 게 영광스럽고, 좋은 서른을 맞이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기쁘다”며‘Chosen 1’을 선보였다.

허성현은 처음 아르바이트로 모은 100만 원을 들고 서울에 상경, 하루에 한 끼 이상 먹기 힘들었던 순간을 회상했다. 허성현은 “저를 안 좋아하거나 잘 모르는 분들의 시선도 다 바꿔보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며 쏠, 알티와 함께 ‘See you!’라는 무대를 보여줬다.
사진=Mnet '쇼미11' 방송 화면.
사진=Mnet '쇼미11' 방송 화면.
1라운드 앱 투표에서 이영지가 1등을 차지한 가운데, 2라운드 프로듀서 합동 무대에서 이영지는 ‘고등래퍼3’ 우승을 재현하는 무대를 선보였다. 당시 랩 시작 6개월 만에 우승까지 했던 이영지는 당시 무대 분위기와 재현해 박재범, 슬롬과 함께 ‘DEJAVU’ 무대를 꾸몄다.

2라운드 무대를 앞두고 던말릭은 우승 후보로 거론 됐던 부담감을 털어놨다. 던말릭은 “우승 후보라는 타이틀을 주어지고 이때까지 그걸 가지고 오면서 결국에는 진짜 우승 후보가 됐다. 그런 부담감과 기대를 겪어 가면서 많은 걸 배웠고 많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였다”며 ‘욕조’라는 곡을 공개했다. 마마무 휘인과 저스디스가 피처링으로 힘을 보탰다.

블라세는 주변의 시련에도 견고하게 버텨 온 자신의 단단함을 담은 ‘Diamonds’라는 곡으로 프로듀서 릴보이와 함께 무대를 선보였고, 허성현은 지금 무대를 넘어서 더 높은 곳으로 가겠다는 포부를 담은 ‘Way up’ 무대를 보여줬다.

최종 순위는 4위 던말릭, 3위 블라세, 2위 허성현, 1위 이영지였다. 이영지는 허성현을 2400만 원 차이로 제쳤다. 이에 이영지는 ‘쇼미더머니’ 역대 시즌 최초 여자 우승자로도 기록을 세웠다.

이영지는 “2라운드 곡 제목이 ‘데자뷔’다. 여러분이 보셨던 광경을 또 한 번 볼 수 있게 됐다는 뜻이었다. ‘쇼미더머니’라는 긴 여정 동안 정말 많은 실력자를 만나고, 많은 한계에 부딪혔다. 아직도 너무 많이 부족하다고 느낀다. 제 여정은 지금부터 시작이다”라며 “열심히 해보겠다. 앨범 내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슬롬은 “‘쇼미더머니’에 대해서 입이 너무 근질거리는데 경연 프로그램으로서의 오락보다는 참가하는 사람들이 발전하고 노력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순기능이 있다고 생각해서 조금만 더 순수한 마음으로 바라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이영지 특혜 논란을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