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쿠팡플레이 '판타지스팟' 방송 화면
/사진=쿠팡플레이 '판타지스팟' 방송 화면


안희연이 5년 열애를 끝낸 가운데, 새로운 파트너가 생길까.

지난 30일 쿠팡플레이를 통해 '판타지스팟' 3, 4회가 공개됐다. 앞서 1회 '우리의 섹스에는 루틴이 있다'를 통해 남진과의 섹스에서 느끼지 못한 희재(안희연 역)의 고민, 2회 '혼자서도 잘해요'에서 진정한 자신의 만족을 위해 첫 자위에 도전하기까지를 그렸다.

3, 4회에서는 '내 안의 호르몬스터 생리 증후군'과 '나의 섹스 파트너'라는 주제로 식욕과 성욕, 감정을 제어하기 힘든 생리 전후의 고충과 이상적인 섹스 파트너의 조건 등 그간 쉽게 말할 수 없었던 이야기로 꾸며졌다.
/사진=쿠팡플레이 '판타지스팟' 방송 화면
/사진=쿠팡플레이 '판타지스팟' 방송 화면
스스로를 알아가기 위해 새 출발한 희재와 나를 만족시켜 줄 파트너를 찾아 나선 미나(배우희 역)의 스토리가 전개됐다. 인생 처음으로 느낀 후 현우(최웅 역)와의 로맨틱한 5주년 기념일을 준비한 희재. 하지만 희재는 시종일관 분위기를 깨는 현우의 행동에 실망했고, 큰 상처를 받았다. 5년의 연애 기간 현우에게 맞춰 주기만 했었다는 사실을 자각한 희재는 끝내 이별을 택했다.

새 출발을 시작한 희재는 주변 정리부터 소개팅까지 분주한 일상을 보냈다. 잘 되가던 소개팅마저 상대는 엄청난 마마보이였고, 일이나 하기로 마음먹은 희재는 북 페스티벌에서 만난 인찬(박선호 역)의 강연에 깊은 공감과 위로의 감정을 느꼈다. 그날 밤 우연히 술집에서 만난 희재와 인찬. 깊은 대화가 오가고 인찬을 완벽한 파트너라 느낀 희재는 오늘 밤 같이 보내자는 제안을 한다.

뺑소니 사고를 내고 사라진 우재(최광록 역) 때문에 화가 나 있던 미나는 파트너 조건에 관한 메모를 우재에게 문자로 보내는 실수를 저질렀다. 그런데 우재 역시 미나처럼 연애보다 섹스를 즐기는 취향인데다 모든 조건을 미리 갖춘, 미나가 찾던 깔끔한 남자라는 반전이 밝혀졌다.

서로의 취향을 파악하고 파트너로서 다시 만난 미나와 우재. 두 사람은 흥미롭게 서로를 탐색하는 와중에도 팽팽한 기 싸움을 벌였다. 하지만 미나가 샤워하는 동안 우재는 미안하다는 메모를 남긴 채 사라졌고, 미나는 다시 한번 분노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