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딱한번간다면' 방송 화면.
사진=SBS '딱한번간다면' 방송 화면.


배우 임지연이 차서원의 행복을 빌며 스카이다이빙을 한 이유가 공개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예능 '찐친 이상 출발, 딱 한 번 간다면'(이하 '딱 한 번 간다면') 8회에서는 호주 퀸즐랜드 마지막 여행기가 공개됐다.

이날 이규형, 차서원은 서프라이즈 한식 파티를 준비했으나 식사 준비 도중 이유영, 임지연, 이상이에게 차례로 걸려 웃음을 안겼다. 이들이 차린 메뉴는 닭볶음탕, 어묵탕, 고기, 떡볶이 등으로, 거의 9, 10일 만에 만나는 한식에 멤버들의 반응이 쏟아졌다.

이상이는 "우린 진짜 영락없는 한국인인가 보다. 유전자가 매콤함을 즐기나 보다"라고 감격했고, 이규형은 "너네 몰래 하느라 얘랑(차서원) 얼마나 눈치봤는지 아냐"며 토로했다.
사진=SBS '딱한번간다면' 방송 화면.
사진=SBS '딱한번간다면' 방송 화면.
이어 이규형은 "자취 초반에는 음식을 자주 해먹었다. 솜씨가 나쁘지 않더라. 먹는 사람들도 다 맛있다고 하고. 그런데 점점 일이 바빠지니 나가서 먹는 일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상이는 "진심으로 행복하다"며 먹방을 이어갔다.

다음날 이유영, 임지연의 스카이다이빙과 이규형, 이상이, 차서원의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그배리) 행을 앞두고 있던 가운데, 그배리를 벌써 2번이나 다녀온 이규형에게 제작진이 스카이다이빙 한 사람 추가 티켓을 얻었다고 알렸다.

이에 스쿠버다이빙을 하고 싶은 차서원을 제외하고 이규형과 이상이가 가위바위보 단판 승부를 보기로 했다. 이때 이규형은 "그배리를 오늘마저 간다면 한국인 중 가장 많이 간 사람이 될 수도 있다"며 스카이다이빙에 대한 강한 열망을 드러냈지만, 가위바위보에 지면서 그배리 3회 방문을 확정했다.

이규형과 차서원은 빨간색 오픈카를 타고 항구까지 해안도로를 달렸다. 그러면서 이규형은 "사실 형은 스카이다이빙보다 서원이랑 단둘이 시간보내는 게 더 의미있다고 생각해"라며 “힘들 때 언제든지 전화해. 해결책을 줄 순 없어도 이야기를 들어 줄 순 있다"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SBS '딱한번간다면' 방송 화면.
사진=SBS '딱한번간다면' 방송 화면.
이상이, 이유영, 임지연은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했다. 특히 임지연은 "뛰어내린 순간 '나 이거 안 했으면 어떡할 뻔했지?'라며 스트레스가 확 날아가는 느낌이다. 낙하산이 좀 덜 늦게 펼쳐졌음 좋겠다는 생각 뿐이었다. 왜 스카이다이빙, 스카이다이빙 하는지 뛰어내려보니 알겠더라"고 말했다.

이후 완전체로 모인 다섯 사람은 서로의 마니또를 밝히는 시간을 가졌다. 차서원은 이상이의 마니또, 이유영은 임지연의 마니또, 이상이는 이규형의 마니또로 각각 밝혀진 가운데 임지연은 차서원의 마니또였다.

임지연은 "서원이를 위해 선물을 했다. 스카이다이빙 할 때 '차서원 행복해'라고 썼다. 내 생애 첫 스카이다이빙인데 엄마 아빠도 아니고 남자친구도 아니고 널 썼다는 게 얼마나 큰 선물이냐"고 해 감동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