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2022 MBC 연예대상' 대상은 모두가 예상한 전현무였다. 5년 만에 MBC에서 대상 트로피를 들어 올린 전현무는 눈물을 쏟으면서도 공주+파 액세서리로 치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추접스럽게 울어서 죄송하다"면서도 "초심 유지하면서 더 큰 즐거움 드리도록 하겠다. 더 솔직한 전현무 되겠다"고 다짐했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이경, 가수 강민경이 진행을 맡았다.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이날 대상 시상사로는 전년도 대상 수상자인 유재석과 함께 배우 최지우가 깜짝 등장했다. 최지우는 "MBC 공채 출신 탤런드"라고 각별한 인연을 전했다. 최지우가 호명한 대상의 주인공은 이변 없는 전현무였다.

전현무를 축하하기 위해 무대에 오른 '전지전 참견 시점', '나 혼자 산다' 멤버들은 전현무에게 파와 공주 액세서리를 걸었고, 전현무는 "사람을 이 꼴을 만들어놔서 눈물이 쏙 들어갔다"며 "호명이 될 때 순간 눈물이 쏟아져 나올 뻔했다. 없던 공황이 생기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어지러웠다"고 말했다.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이어 "두 프로그램 모두 나에게 없어서는 안 될 두 다리 같은 프로그램이다. '나혼산'은 나한테 단순한 에능 프로그램 이상의 의미가 있다. 외동아들로 자라면서 외롭게 컸다. 많은 추억이 없다. 공부 밖에 할 줄 몰랐던 제게 유일하게 즐거움을 안겨준 게 예능 프로그램이었는데, 거기에 경규 형님, 국진이 형님, 유재석 형님이 있었다. 나도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마음으로 아나운서가 됐고, 프리 선언 후 여러 프로그램을 전전했다. 웃기고 싶은 마음은 많았지만, 능력이 안 돼서 욕도 많이 먹었다. 이 길을 아닌가 싶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고 하지 않나. 악플로 시달리고, 좋지 않은 여론이 있을 때도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부족한 에너지를 전해주려고 했고, 그런 나를 받아준 게 MBC다. 프리 선언을 한 지 올해로 10년인데, 10년 만에 능력이 많이 출중해졌는지 모르겠지만, 초심은 잃지 않았다. 앞으로 10년, 20년 뒤에도 여전치 트렌드를 쫓고 파김치 담그고 그림 그리는 아저씨로 남고 싶다"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박나래에게 너무 고맙다. 2년간 '나혼산'을 떠나 있을 때 든든히 지켜줬다. 동생 같기도, 군대 동기 같기도 하다. 외아들로 컸는데 처음으로 가족애를 느끼게 해준 프로그램이 '나혼산'이다. 코쿤은 전생에 내 연인이었던 것 같다. '전참시'는 예능 사관 학교 같은 곳이다. 이영자 선배님, 저 힘나라고 최고 MC라고 하는데 늘 그 말에 힘을 얻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올해의 예능프로그램상' 역시 '나 혼자 산다'가 차지했다. 허항 PD는 "올해 1월 1일에 전현무 회장께서 한라산 정상 등반에 성공했는데, 그때 식구들끼리 우리에게 좋은 일이 있으려나 상상만으로도 설레였던 기억이 있다. 그 기운이 통했는지 올해 '나혼산'을 다시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는 마음이 오롯이 느껴지는 한 해였다"고 고마워했다.

이어 "프로그램 특성상 제작진이 모습도 존재도 숨기고 일을 하는데, 누구보다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을 가지고 일하는 사람이다. 내년이면 '나 혼자 산다'가 10주년이 된다. 10년지기 친구처럼 그대로 있을테니 편한 마음으로 찾아와주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최우수상은 붐과 안영미가 수상했다. 안영미는 코로나 확진으로 불참해 즉석에서 전화 연결로 소감을 들었다. 안영미는 "이런 날이 오네요. 집에서 보고 있을 엄마, 깍쟁이 왕자님 감사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라디오스타'에서 제일 필요 없는 존재라고 생각했는데, 내가 없으면 안될 것 같다. 내가 없으면 너무 우중충하다. 내가 꼭 있어야겠다. 송은이 선배님한테 보고 배운 것처럼 게스트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친절한 광대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붐은 "방송 보고 있는 사랑하는 아내에게 감사하고, 애교 부릴 때마다 부끄러워하는 장모님, 가족에게 감사하다"며 "읏쨔"라고 유행어도 잊지 않았다.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공로상의 영예는 이경규에게 돌아갔다. 그의 이름이 불리자 모든 연예인이 기립 박수를 쳤다. 이에 이경규는 왜 다들 일어나냐. 못 받을 사람이 받았냐. 나는 정동 MBC 출신이다. 정동에서 여의도에서 일산으로 갔다가 상암까지 왔다. 공로상을 안 받을 수 없다. 이 시간까지 있다는 것만으로도 받아야 한다, 공로상 받을 자격이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박수칠 때 떠나라는 말은 말도 안 된다. 한 사람이라도 박수를 안 칠 때까지 활동하도록 하겠다"고 해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우수상에는 이미주, 이국주, 양세찬, 키가 수상했다. 특히 이미주는 무대로 올라가는 중 구두가 벗겨져 구두를 벗은 채 소감을 말해 눈길을 끌기도. 이국주는 "이 상은 매니저 오빠 때문에 받게 된 것 같다. 네가 다시 무대에서 상 받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10년 우정 앞으로도 가족보다 잘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베스트 커플상은 '나혼산' 팜유 라인 전현무, 이장우, 박나래가 차지했다. 전현무는 "먹는 것 밖에 안 했다는 느낌이 들어서 이걸 받아도 되나 싶다. 맛있게 먹은 게 공감을 많이 산 것 같다. 팜유 남매 이장우는 연기자다. 연기 쪽에 섭외가 될 쯤 불려놔서 미안한 마음이 있는데, 장우가 연기대상보다 연예대상을 좋아하는 것 같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각자의 얼굴을 보면서 기름져 있을 때 가장 행복했다. 셋이 만나 트러플 오일이 됐다. 더 열심히 먹고 행복 전하도록 하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날 베스트 팀워크상 시상자로 나선 한해는 닮은꼴 남창희의 성형수술을 폭로하기도 했다. 한해가 "남창희가 사실 눈밑 지방 재배치를 했고, 이번에 안검하수도 했다. 얼굴 관리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베스트 팀워크 상은 '안 싸우면 다행이다'의 '복6' 허재, 김병현, 문경은, 우지원, 홍성흔, 이대형이 받았다. 문경은은 사정상 불참했다.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신인상은 '놀면 뭐하니'의 박진주와 '나혼산'의 코드쿤스트가 거머쥐었다. 박진주는 "평생 연기만 해왔고, 겁이 많고 그릇이 작은 녀석이라 도전하는 걸 두려워하는데 낭떠러지로 저를 밀어준 유재석 선배님에게 밀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말하지 않아도 저를 많이 아껴준 '놀면 뭐하니' 제작진 너무 감사드린다. 느리지만 꾸준하게 최선을 다해서 웃음을 줄 수 있는 진주가 되겠다"고 말했다.

코드쿤스트는 "준비를 안하면 실례라고 해서 오면서 준비를 했다"며 "이 상이 내 인생 계획에 없던 상이다. 굉장히 떨린다. 제작진들 너무 고맙고, 너무 영광스럽다. 부모님께서 이걸 보고 계실텐데 본명이 성우다. 뜻이 이룰 성에 도울 우인데, '나혼산' 가족들을 내가 더 도와서 더 사랑받도록 하겠다. 늦게까지 봐주신 모든 분들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 이하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수상자(작)

▲대상 = 전현무 ('나 혼자 산다')
▲남자 최우수상 = 붐 ('구해줘, 홈즈!', '안 싸우면 다행이야')
▲여자 최우수상 = 안영미 ('라디오스타')
▲최우수상(라디오 부문) = 정지영 ('오늘 아침 정지영입니다')
▲올해의 예능 프로그램상 = '나 혼자 산다'
▲올해의 예능인상 = 김구라 ('라디오스타', '복면가왕'), 김성주 ('복면가왕'), 박나래 ('나 혼자 산다'), 안정환 ('안 싸우면 다행이야'), 유재석 ('놀면 뭐하니?'), 이영자 ('전지적 참견 시점'), 전현무 ('나 혼자 산다', '전지적 참견 시점')
▲우수상(버라이어티 부문) = 이국주 ('전지적 참견 시점'), 키 ('나 혼자 산다')
▲우수상(뮤직&토크 부문) = 이미주 ('놀면 뭐하니?'), 양세찬 ('구해줘, 홈즈!')
▲우수상(라디오 부문) = 김이나 ('김이나 별이 빛나는 밤에'), 윤도현 ('4시엔 윤도현입니다')
▲베스트 엔터테이너상 = 권율 ('전지적 참견 시점')
▲멀티플레이어상 = 기안84 ('나 혼자 산다',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홍현희 ('전지적 참견 시점')
▲베스트 커플상 = 전현무, 이장우, 박나래 ('나 혼자 산다')
▲인기상(버라이어티 부문) = 이장우 ('나 혼자 산다')
▲인기상(뮤직&토크 부문) = 이이경 ('놀면 뭐하니?')
▲공로상 = 이경규 ('호적메이트')
▲베스트 팀워크상 = 허재, 김병현, 문경은, 우지원, 홍성흔, 이대형 ('안 싸우면 다행이야')
▲특별상 = 이보람, 소연, HYNN(박혜원), 정지소 ('놀면 뭐하니?')
▲K-콘텐츠상 = '복면가왕'
▲올해의 작가상 = 권정희 ('안 싸우면 다행이야')
▲여자 신인상= 박진주 ('놀면 뭐하니?')
▲남자 신인상= 코드쿤스트 ('나 혼자 산다')
▲신인상(라디오 부문) = 박영진('박준형, 박영진의 2시 만세'), 이석훈('이석훈의 브런치카페'), 갓세븐 영재('GOT7 영재의 친한친구')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