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서현진
/사진 = 서현진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서현진이 보톡스 시술을 받아 팽팽해진 얼굴이 마음에 든다고 미소 지었다.

서현진은 29일 "오랜만에 부산 친정 가는 길. 보톡스로 한층 팽팽해진 얼굴이 맘에 들어 자꾸 셀카를 찍어대는 요즘"이라고 적고 사진을 게재했다.

기차 좌석에 앉아 마스크를 쓴 서현진인데, 화장기 없는 피부가 눈길을 끈다.

그러면서 서현진은 "연말 마무리와 새해 다짐은 가슴 탁 트이는 고향바다 보면서, 고향 음식 먹으며 할 예정"이라며 "나는 가지고 온 책을 읽어볼까"라며 기차여행의 여유를 만끽했다.

서현진은 2004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해 10년 근무하고, 2014년 퇴사했다. 2017년 5살 연상의 이비인후과 의사와 결혼, 그 사이에 1남을 두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