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TV조선 '퍼펙트라이프'
/사진 = TV조선 '퍼펙트라이프'


배우 한정수가 가수 임영웅의 스타병에 대해 언급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 한정수는 "임영웅과 직접적인 친분은 없지만, 임영웅의 콘서트 사극 영상 오프닝을 찍기 위해 만났다"고 운을 뗐다.

한정수는 "사실 깜짝 놀랐다. 방탄소년단 부럽지 않을 만큼 큰 인기 아니냐. 인기를 얻고 올라갈 때라 스타병이 올 수밖에 없다. 다들 그러지 않았냐"며 놀라워 했다.
/사진 = TV조선 '퍼펙트라이프'
/사진 = TV조선 '퍼펙트라이프'
그러면서 "액션신이 합이 많아서. 제가 반란군 수장, 임영웅이 왕이라 격투 연습을 하는데 매니저가 옆에서 툭툭 쳐서 보니 옆에서 임영웅이 기다리고 있었다. 제가 연습하고 있으니까 인사 못하고 10분 넘게 기다리고 있더라"라며 "올라갈 때는 스타병이 걸리기 마련인데 임영웅은 그러지 않더라"고 임영웅을 칭찬했다.

이어 현영이 임영웅의 연기력을 묻자 한정수는 "연기도 생각보다 너무 잘 하고 액션도 잘하고 앞으로 연기해도 되겠더라"고 호평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