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김성주가 두 번쨰 대상 후보에 올랐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상이, 가수 강민경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올해의 예능인상'을 받은 사람은 자동적으로 대상 후보가 된다. 김구라에 이어 두 번째 올해의 예능인상은 '복면가왕'의 김성주였다.

김성주는 "올해도 귀한 상 주셔서 감사핟. 이경규 형님 옆에 앉아서 지켜보고 있는데, 처음 예능 시작하고 어리버리할 때 저를 이끌어 주신 분이라 아직도 형님 옆에 있으면 많이 위축된다"고 말했다.

이어 "'복면가왕'에 15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나왔다. 그분들을 소개해드리고 박수 보내면서 많이 알게 됐다. 설날이 되면 8년 째가 된다. 횟수로는 9년째가 되는데, 오랜 시간 동안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상식에서 상을 받으면 나는 거의 안했다. 사회를 많이 보는 입장에서 수상소감이 길어지면 굉장히 곤란해한다. 오늘은 감사 인사를 조금 해보고 싶다"며 "거룩할 성에 기둥 주다. 십자가 라는 뜻이다. 평생 고난의 길을 갈 줄 알았는데 영광의 자리에서 인사드릴 수 있게 돼서 감사하다. 아침에 조간신문 오면 아들 나오는 거 확인하고, 재방송이라도 보는 어머니 감사하다. 아내 진수정씨 감사하다. 아버님 고맙습니다"라며 울먹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