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나는 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나는 SOLO(나는 솔로)’ MC 데프콘이 모태솔로 로맨스에 눈물까지 보인다.

28일(오늘) 방송되는 SBS PLUS, ENA 예능 ‘나는 SOLO’에서는 짠내와 폭소를 오가는 12기 모태솔로 남녀의 소름 돋는 반전을 지켜보던 데프콘이 끝내 눈물을 닦는 상황이 펼쳐진다.

‘솔로나라 12번지’에 입성한 모태솔로 12기는 지난 기수와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인다. 공용 거실은 물론, 서로의 숙소까지 문을 거침없이 벌컥벌컥 열었던 지난 기수들과 달리, 12기는 ‘이것’을 통해서 소통에 나서는 것.

장을 보러 나선 12기 솔로남녀는 의외의 상황으로 “왜 저래!”, “모태솔로가 맞다”는 데프콘-이이경-송해나의 ‘폭풍 리액션’을 이끌어낸다. 게다가 한 솔로남은 살림살이를 죄다 털어온 듯한 이삿짐 수준의 소지품을 늘어놓는데, 이에 데프콘은 “대기록을 세운다”며 동공대확장을 일으킨다.

게다가 한 솔로남은 저녁식사 자리에서 예상밖의 돌발 행동으로 3MC를 또다시 경악케 한다. 데프콘은 “뭐하는 거야!”라고 극대노하다 “저분은 천연기념물이다. 어떻게 저런 사람이 있지?”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든다.

급기야 데프콘은 예상치 못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모태솔로 12기의 상황을 지켜보다 “화장지 없어요?”라고 다급하게 요청한다. 결국 데프콘은 VCR을 지켜보며 눈물을 닦아내,‘솔로나라 12번지’에서 벌어진 ‘대환장 로맨스’에 관심이 쏠린다.

모태솔로 12기의 ‘기막힌 로맨스’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나는 SOLO’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