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웹툰작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모발이식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최근 기안84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기안84, 주호민의 고민 상담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기안84는 탈모 예방 및 방어 준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아버지 할아버지 증조할아버지까지도 없어서 저 역시 빼도 박지도 못한다고 생각해서 18살때부터 대다모라는 사이트에 들어가서 공부를 했다"라고 고백했다.

18살 때부터 검은콩 가루와 계피 가루와 검은깨 가루를 먹어왔다는 기안84. 그는 "가장 좋은 예방법은 요즘에는 돈이 있으면 된다. 돈이 있으면 심을 수 있다. 저도 700모 심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선배 주호민 역시 탈모로 머리를 민 인물. 주호민은 기안84의 사연에 어머니의 말을 믿지 말고 진행중이라며 항복하라고 조언했다.

또 "실패하는 이유에 대해서 말해드리겠다. 탈모에 대해 긴가민가하는 순간이 온다. 어머니가 괜찮다고 하지만 믿으면 안된다. 탈모인가 싶으면 탈모다. 저는 진행 중인 것을 알고 항복했다"라고 덧붙였다.

기안84는 결혼관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제 주변에 결혼을 안하는 분은 가고 싶은데 못가는 사람과 일부러 안가는 사람이 있다. 저는 일부러 안가는 사람이 되고 싶다. 안가는 사람은 인생을 즐기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가고 싶은데 못가는 사람은 눈을 낮추던가 스스로를 개발해야한다. 저는 저를 개발하겠다. 나이를 먹을 수록 연애하기 힘들다. 껀덕지를 만들어야 한다. 모임에 최대한 끼려고 한다. 좋은 건수가 또 있지 않을까. 조금 내려 놓으셔야 된다. 그런걸 나쁘게 생각할 필요 없다. 못 내려놓는다"라고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