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안영미가 코로나19 확진됐다고 28일 소속사 미디어랩시소가 밝혔다.

미디어랩시소는 "안영미가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안영미는 자가 진단 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후 곧바로 신속항원 검사를 진행한 결과 27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안영미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현재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 격리 중"이라고 전했다.

미디어랩시소는 "당사는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영미는 지난 3월에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바 있어 재확진이다.

이하 안영미 소속사 미디어랩시소 입장

안녕하세요. 미디어랩시소입니다.

안영미가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안영미는 자가 진단 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후 곧바로 신속항원 검사를 진행한 결과 27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안영미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현재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 격리 중입니다.

당사는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