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3'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사진제공=KBS Joy


고민남은 환승연애로 새로운 사랑을 시작했으나 새 여자친구는 전 남자친구와의 관계를 끊지 못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Joy 예능 '연애의 참견 시즌3' 156회에서는 28세 고민남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남은 2년간 사귄 여자친구와 권태기를 느끼던 중 이별 통보를 받고 그동안 자신에게 호감을 적극적으로 표현한 동호회 그녀와 연애를 시작했다. 그녀 역시 2년간 장거리 연애하던 남자친구가 있었으나 고민남은 당연히 그녀가 남자친구와 헤어졌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동호회 사람들이 자신들의 환승연애가 알려지는 게 싫다며 비밀연애를 요구했고, 그때쯤 여자친구의 전 남자친구가 앞에 나타났다. 당시 두 사람은 확실하게 헤어지지 않았고, 단지 크게 싸운 걸 여자친구는 이별로 생각한 후 고민남과 사귄 것이었다고.

그제야 여자친구는 전 남자친구를 제대로 정리하는데 그 후로도 전 남자친구는 계속해서 여자친구를 찾아왔다. 이런 여자친구를 보며 고민남은 확신이 서지 않았다.

여자친구의 진심에 대해 서장훈은 "전 남자친구 앞에서 고민남의 차를 타지 않았나. 이건 고민남을 선택했다는 확실한 사인을 준 거다"라고 분석했다. 김숙은 "고민남은 환승연애이지만, 여자친구는 바람에 가깝지 않을까. 끊어낼 수 있는데 안 끊어낸 건지 아니면 끊어내고 싶지 않아서 안 끊어낸 건지는 여자친구만 안다"고 지적했다.

한혜진 역시 "영원히 진실을 알 수 없는 진실 게임이다. 여자친구 단 한 사람만 진실을 알고 있다"고 동의했고, 주우재는 "여자친구는 전 남자친구를 정리하지 못하고 동호회에서도 끝까지 고민남과의 관계를 밝히지 않겠다고 했다. 이게 본 모습이다. 꺼릴 것 없는 사람 만나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한혜진은 "고민남은 두려움에 떨고 있다. 여자친구의 전 남자친구에게서 자신의 미래를 본 것 같을 거다. 여자친구에 대한 크나큰 실망이 섞여서 짜증이 나고 있는 것"이라며 "이 연애는 최악의 장면을 봐버렸기 때문에 완벽히 끝났다"고 정리했다.

'연애의 참견 시즌3'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