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니안 "'육아일기' 재민, 최근 호영이와 술 먹었대"
/사진 = '호적메이트'
/사진 = '호적메이트'


그룹 god가 역사를 돌아보며 추억을 되새겼다.

27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 박준형과 데니안은 god의 역사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저 박준형과 데니안은 힘든 연습생 시절과 'god의 육아일기' 촬영까지 함께한 첫 번째 숙소를 방문했다. 세월의 흔적이 가득한 이 숙소는 곧 철거를 앞두고 있다고 해 두 사람을 슬프게 했다. 이에 박준형은 건물을 사고 싶어했지만, 어마어마한 가격에 몸을 움추렸다.

철거를 앞두고 있어 텅텅 빈 건물이었지만, 두 사람은 모든 감각으로 그때의 추억을 되새겼다. 데니안은 1집 첫 녹음 날 홍수가 나서 물바다가 됐던 숙소를 떠올리며 "그땐 하늘이 가수를 하지 말라고 하는 계시라고 생각하며 처음으로 포기하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god 역사에서 'god의 육아일기'를 빼놓을 수 없었다. 시청률 58%까지 기록하며 국민예능이라 불렸던 '육아일기'는 god를 국민그룹으로 만들어준 효자 프로그램. 박준형은 "우리가 아기를 키운 게 아니라 재민이가 우리를 키웠다"고 god에게 미친 영향을 설명했다. 또한 데니안은 "재민이 최근에 호영이랑 술 한잔했대"라며 근황을 이야기해 격세지감을 느끼게 했다.

박준형은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그는 "당시 아이돌들은 신비주의를 고수했다. '육아일기'가 H.O.T.에게 제안이 들어갔는데 안 한다고 했다더라"고도 했다.

계속된 성지순례에서 두 사람은 역대 최다 관객을 동원한 게릴라 콘서트 장소, 기네스북에 등재된 100회 콘서트 장소를 방문하며 추억에 빠져들었다. 국민그룹이기에 가능했던 두 콘서트 장소에서 이들은 각종 기록을 세웠던 과거를 떠올렸다.

박준형은 "우리나라에서 많이 사랑을 해주니까 다른 나라에 갈 필요도 없었다. 복권 당첨보다 더 대단한 행복이었다"고 말하며 그 인기를 누리게 해준 팬들에게 고마음울 표현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