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걍민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걍민경' 영상 캡처


그룹 다비치 강민경이 크리스마스 일상을 공유했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걍밍경'에는 '하나도 안 외로운 크리스마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민경은 집밥을 먹거나, 한 해를 돌아봤다. 또 영상 중간에는 올해 마지막 스케줄을 가는 모습도 보여줬다. 스케줄을 가는 도중 이해리에게 2022년에 대해 물어보기도.

이해리는 "내년에도 열심히 뛰어가야죠. 다비치는 멈추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행복지수에 대해서는 강민경이 85점, 이해리는 200점이라고 대답했다.

강민경은 "원래 내가 행복지수 120점을 찍던 사람이다. 행복지수에 늘 자신 있어서 항상 사람들에게 행복지수를 물어보고 다녔다"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일할 때는 너무 행복한데 쉬지 못해서 안 행복한 것도 있다. 내년에는 워라밸을 찾아야겠다"고 했다.

올해에 대한 점수도 매긴 두 사람. 이해리는 "100점이다. 이룬 것이 많다"라고 자평했다. 강민경은 "(언니는)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거 하나 이뤘다"라며 이해리의 결혼을 언급했다.

강민경은 "내가 시킨 걸 다 했으니 120점 주겠다. 내가 시킨 게 잘 안됐으면 다음이 없었을 텐데, 잘 돼서 정말 다행이다"라며 이해리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혼밥'하는 모습도 보여준 강민경. 그는 비프웰링턴 레시피를 소개한 후 와인을 마셨다. 강민경은 "크리스마스에는 루틴처럼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를 본다. 봐도 봐도 설렌다. 마크 다시가 내 천년의 이상형이다"라고 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