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사진제공=KBS
'편스토랑' /사진제공=KBS


박수홍, 김다에 부부의 웨딩사진이 최초 공개된다.

23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박수홍의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가 공개된다. “죽어도 여한이 없다”라며 두 손을 꼭 잡고 말했다는 박수홍과 아내의 이야기가 뭉클한 감동을 선사함과 동시에 뜨거운 응원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진행된 ‘편스토랑’ 스튜디오 녹화에서 박수홍은 “저 결혼합니다”라고 외쳤다. 해당 방송이 방송되는 12월 23일이 박수홍과 김다예가 결혼식을 올리는 날인 것. 박수홍의 결혼 발표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어 MC 붐이 “박수홍의 결혼 관련 비하인드가 VCR을 통해 공개된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공개된 VCR에서 박수홍은 22년 지기 절친 손헌수를 집으로 초대했다. 손헌수에게 그간의 고마운 마음을 전한 박수홍은 “너한테 제일 먼저 주고 싶었다”라며 청첩장을 건넸다. 이어 웨딩 사진도 꺼냈다.

드디어 공개된 웨딩 사진. 파리 에펠탑을 배경으로 미소를 가득 머금은 박수홍과 아름다운 아내 김다예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아내의 모습은 물론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처음으로 접한 ‘편스토랑’ 식구들은 “두 사람의 이미지가 많이 닮았다”며 또 한 번 축하의 말을 건넸다. 이어 “아내분이 너무 아름답다”, “너무 보기 좋다”라는 이야기들이 쏟아졌다. 박수홍은 행복함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박수홍은 웨딩사진 촬영 당시를 회상하며 “비행기 타고 가면서 ‘나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 했더니 아내도 똑같은 생각을 했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또 “아내와 내가 힘들 때 그냥 허황된 꿈처럼 ‘우리 나중에 꼭 파리 가자’라고 했다. 그랬는데 정말 파리에서 웨딩사진을 찍게 됐다”라고 쉽지 않았던 2년여의 시간을 되짚었다. 또 “기적 같은 순간이었다. 나 정말 행복하다”라고 덧붙였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지켜본 ‘편스토랑’ 식구들은 “이렇게 아름다운 웨딩사진 처음 봤다”며 끝없는 덕담 릴레이를 이어갔다고. 행복할 날만 앞둔 박수홍, 김다예 부부의 로맨틱하고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 눈부시게 아름다운 웨딩사진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