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차예련 "♥주상욱, 촬영 도중 집에 밥먹으러와, 귀찮아 죽겠어"('세컨하우스')


차예련이 남편을 위해 저녁 식사 준비에 나섰다.

22일 방송된 KBS 2TV ‘세컨하우스’에서 차예련은 남편 주상욱이 조재윤과 함께 지은 전남 강진 세컨하우스를 깜짝 방문했다.

이날 방송에서 차예련은 마당에서 삽질 중인 주상욱과 조재윤에게 "오빠들"이라고 부른 후 숨었다. 두 사람은 누군가 싶어서 두리번 거렸고 이후 차예련을 확인한 주상욱은 부끄러워 하며 "마누라가 여길 왜 왔냐"고 했다.

조재윤이 주상욱에게 어떻게 된거냐 묻자 주상욱은 "나도 진짜 몰랐다"며 "아침에 분명 자고 있었다"고 했다. 차예련은 이에 "자는 척 하느라 힘들었다"며 "나도 나가야 하는데 안나가는 거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예련은 주상욱과 조재윤이 땀 흘려 완성한 세컨하우스를 구경했다. 닭장을 시작해 널찍하고 포근한 방에 들어간 차예련은 안락한 바닥에 드러누웠고, 주상욱은 보일러 온도를 올려주며 아내를 챙겼다. 주방을 둘러본 차예련은 “여기 진짜 살고 싶다”라고 만족했다. 조재윤은 “제수 씨 오니까 분위기가 확 달라진다. 브로맨스 땅에 꽃 향기가 풍기니까 참 좋다”라고 이전과 다른 분위기를 체감했다.

손을 주물러주는 모습을 본 조재윤은 "그 손은 놨으면 좋겠다"고 질투했고 차예련은 "우리 오빠 좋아하시나"고 물었다. 이에 조재윤은 "사랑하지"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재윤이 "집에서도 손 마시지 해주나"라고 묻자 차예련은 "손 마사지는 물론 발 마사지까지 해준다"고 답했고 조재윤은 "나 여기 왜 있는 거야냐 외롭다"라고 답했다.

저녁 식사 시간이 되어 준비를 하던 차예련을 보며 주상욱은 “내가 해준 미역국 맛있다고 했었잖아. 차예련이 내 요리 스승님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조재윤이 “차장금 씨는 어떻게 요리를 잘하게 되었냐”고 묻자 차예련은 “남편이 맛있게 먹어주니까 잘하게 된 것 같다. 촬영하다가도 밥 먹으로 집으로 올 정도다. 지겨워 죽겠어”라고 답했다.

본격적으로 요리 준비에 들어간 차예련은 매운 연기에 공격 당해 눈도 못 뜰 지경이었다. 호되게 가마솥 신고식을 당한 후 본격적으로 고추기름을 내주고 주상욱은 밥 준비에 돌입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