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 "정신 차려보니 제주도에서 칼 휘두르고 있었다"('아일랜드')


김남길이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아일랜드' 원작의 팬으로 출연을 고사했었다고 밝혔다.

22일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아일랜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종 감독과 배우 김남길, 이다희, 차은우, 성준이 참석했다.

김남길은 인간이면서 괴물인 불멸의 존재 반 역을 맡았다. 이다희는 세계적인 재벌가 대한그룹의 유일한 후계자 미호로 분했다. 차은우는 바티칸 최연소 구마사제 출신 요한을 연기했다. 성준은 세상에서 버림받은 반인반요의 존재 궁탄 역으로 출연했다.

김남길은 “오래 전부터 만화 ‘아일랜드’의 열렬한 팬이었다. 저도 제안이 왔을 때 두 번 정도 거절했다. 실사화한다는 게 좀 부담됐다. 드라마 산업이 발전됐다고 하더라도, 그렇다면 그전에 왜 ‘아일랜드’가 실사화 안 됐겠나 싶었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원작이 인기가 많았던 만화고 마니아층도 확실하다. 잘해도 본전이라고 생각했다. 스스로도 잘 해낼 수 있단 자신이 없었다. 저를 포함해 원작 팬들에게 실망을 줄까 걱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독님 말처럼 저도 정신 차려보니 배우들과 제주도에서 칼을 휘두르고 있더라”며 웃음을 안겼다.

김남길을 캐릭터에 대해 “반인반요라는 건 사람이면서 사람이지 않은 존재다. 매력적이다. 장르가 판타지다. 초자연적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그 전에 VFX, CG로 만든 작품은 많았지만 능력 자체를 CG에 의존한 작품은 처음이다. 외형적인 부분에 도움을 받았다. 원작에서는 왜 그런 인물인지 설정이 덜해서 드라마에서 그런 부분을 허용하는 부분에서 만들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배종 감독은 “원작에서는 어둡고 퇴폐적이다. 실사화 했을 때 오는 불편함이나 잘못하면 단선적인 면이 있을 거다. 좀 더 레이어를 주고 싶어서 그 안에 슬픔이 있다고 설정했다. 그 슬픔을 강력하게 표현하고 싶었다. 그 슬픔을 표현할 수 있는 배우를 찾아보니 김남길이었다”고 캐스팅 비하인드를 전했다.

액션 연기에 대해 “이번에는 좀 어려웠다. 사람 대 사람이 아니었다. 능력의 합을 컴퓨터 그래픽에 많이 의존했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 드라마나 판타지적 요소가 있지만 리얼리티를 표방해서 갔다면 이번에 판타지 액션은 리얼리티를 좀 버렸다. 정서적 면은 리얼리티를 가져가되 능력 면에서는 컴퓨터 그래픽의 도움을 받았다. 어떻게 구현될지 궁금증도 있었고 찍으면서 헷갈리는 부분도 있었다”고 전했다.

'아일랜드'는 세상을 멸망시키려는 악에 대항해 싸워야 하는 운명을 가진 인물들의 여정을 그린 드라마. 동명의 만화·웹툰이 원작이다. 오는 30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