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장군, 프로그램별 도장깨기 시작했나…'뭉찬' 이어 '씨름의 제왕' 제압


‘씨름의 제왕’ 이장군이 경량급 우승을 통해 슬럼프를 완벽 극복하며, 제왕전을 향한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었다.

지난 20일(화) 저녁 8시에 방송된 tvN STORY·ENA 공동 제작 예능프로그램 ‘씨름의 제왕’(연출 전성호 황민숙) 9회에서는 제왕전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체급별 장사전 중에서 ‘경량급 장사전’ 경기가 펼쳐졌다.

경량급 장사전은 재 계체량을 통해 전태풍과 이장군이 중량급에서 이동해 오며 시작부터 지각대변동을 예고했다. 전태풍은 “마음이 너무 편하다. 자신감이 하늘까지 치솟았다. 무조건 우승할 수 있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중량급에서 전패를 당해 자신감이 하락했던 이장군은 “경량급한테까지 져버리면 자존심이 상할 것 같다.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생각뿐”이라고 말해 경량급 장사전의 열기를 후끈하게 달궜다.

실제로 전태풍과 이장군의 체급 이동은 경량급의 판도를 완전히 뒤흔들었다. 8강 제 1경기에서 경량급 파워 원톱 임우영과 맞대결을 펼친 이장군은 팽팽한 대결 끝에 2-1로 승리를 거두고 4강에 진출했고, 전태풍은 타고난 탄력과 유연성의 소유자인 테리스 브라운과 맞붙어 엄청난 스피드와 여유를 뽐내며 2-0 승리를 거뒀다. 이어진 경기에서 홍범석이 박재민을 꺾고, 김상욱이 김승현을 이기며 4강 진출자들에게만 주어지는 ‘제왕전 진출권’을 획득했다.

4강 제1경기에서는 중량급에서 넘어온 전태풍과 이장군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중량급에서의 승률로만 따진다면 전태풍의 우위가 예상되는 상황. 그러나 이를 꽉 깨물고 결전에 나선 이장군의 마음가짐이 승률을 뒤집었다. 전태풍의 급한 공격 템포를 제대로 이용한 이장군은 배지기를 통해 두 판을 내리 이기며 결승에 진출했고 “너무 기뻤다. 힘이 안되면 악과 깡이 될 때가 있다.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라는 소감을 남겼다. 그러나 결승 상대는 경량급 최강자 홍범석을 꺾고 올라온 종합격투기 현역 선수 김상욱이었고, 무엇보다 김상욱은 ‘차돌리기’라는 난공불락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쉽지 않은 결승전을 예상케 했다.

결승전이 시작되고 김상욱의 ‘차돌리기’를 어떤 식으로 무력화시킬지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 속 이장군은 ‘가장 효과적인 방어는 공격’이라는 것을 보여줬다. 이장군은 시작 휘슬이 불자마자 배지기 기술을 걸었고 이에 김상욱은 차돌리기를 시도조차 하지 못하고 모래판 위에 고꾸라졌다. 기술, 스피드, 힘 모든 방면에서 우위를 보여준 이장군의 씨름 한 판에 모두가 탄성을 터뜨렸다. 이어진 두 번째 판에서는 두 선수가 동시에 공격을 시도해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이장군은 김상욱의 차돌리기를 피하며 완벽한 안다리를 성공시켜 눈부신 경기력 성장을 선보였다. 세 번째 판에서도 이장군은 시작과 함께 차돌리기를 시도하는 김상욱을 피하며 앞무릎치기를 성공시켜, 5전 3선승제로 펼쳐진 결승전에서 완벽한 승리를 거두며 ‘경량급 장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경량급 우승을 통해 그동안의 슬럼프를 날려버린 이장군의 모습은 짜릿한 재미와 뭉클한 감동을 자아냈다. 특히 우승 확정과 함께 자신을 지도해준 이태현 감독과 얼싸안는 이장군의 모습은 흡사 2002 월드컵 당시 히딩크 감독과 박지성의 세리머니를 연상케 하기도 했다. 시상식 뒤 이장군은 “(연이은 패배로) 저 스스로를 계속 의심했었다. ‘씨름을 잘 할 수 있을까?’라는 물음표가 많았었는데 마지막에 좋은 결과를 거둬서 너무 기분이 좋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코치님께 보답하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이에 자신감 회복과 함께 경기력에 물이 오른 이장군이 마지막 결전의 무대인 ‘제왕전’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2022년 가을, 또 한 번 뜨거운 모래바람을 일으킬 ‘씨름의 제왕’은 최초의 여성 씨름 예능으로 주목받은 ‘씨름의 여왕’에 이은 남자 씨름 버라이어티로, 모래판 위 남자들의 리얼 격투 서바이벌. 오는 27일(화) 저녁 8시에 tvN STORY와 ENA채널에서 최종화가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