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X차태현, 눈만 마주쳐도 으르렁…'파워 I' 곽선영, 제대로 쫄았다('두뇌공조')


“진짜 진실을 찾기 위해 세 사람이 뭉쳤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 정용화-차태현-곽선영이 비장함마저 감도는 ‘판타스틱 쓰리샷’으로 남다른 공조 수사를 예고했다.

오는 2023년 1월 2일(월)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극본 박경선, 연출 이진서 구성준,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서로 못 죽여 안달 난 두 남자가 희귀 뇌질환에 얽힌 범죄사건을 해결하는, 본격 뇌과학 코믹 수사극이다. ‘아주 특별한 뇌’를 가진 뇌신경과학자 신하루가 ‘호구의 뇌’를 가진 형사 금명세와 반전을 품은 흥미진진한 뇌질환 사건을 공조해나가며 환장의 티키타카 케미와 웃음, 공감 메시지를 전한다.

정용화-차태현-곽선영은 ‘두뇌공조’에서 각각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인간미는 부족한 ‘아주 특별한 뇌’를 지닌 뇌신경과학자 신하루 역, 착하고 남을 배려할 줄 아는 ‘이타적인 뇌’를 가진 형사 금명세 역, ‘소심한 뇌’를 지닌 탓에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말 한마디 제대로 못 하는 법최면수사관 설소정 역을 맡아 생동감 넘치는 열연을 펼친다.

이와 관련 정용화-차태현-곽선영이 진지함을 폭발시키는 ‘초 심각 회동’ 장면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신하루(정용화), 금명세(차태현), 설소정(곽선영)이 신경과학팀 회의실에 모여 회의를 진행하는 장면. 신하루가 번뜩이는 눈빛과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사태의 심각성을 드러낸 가운데 맞은편에 앉은 금명세와 설소정은 한껏 긴장된 자세로 신하루의 이야기를 들으며 풀리지 않는 사건 수사를 위해 촉각을 곤두세운다. 과연 세 사람을 깊은 고민에 빠지게 만든 범죄사건은 어떤 것일지, 신경과학팀의 첫 공조 수사에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정용화-차태현-곽선영은 ‘판타스틱 삼각 공조 돌입’ 장면 촬영을 앞두고 리허설에서부터 실전처럼 꼼꼼하게 합을 맞춰보는 모습으로, 지켜보는 이들마저 집중하게 만들었다. 특히 차태현은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촬영을 주도해나갔고 이에 따라 정용화와 곽선영은 쿵짝이 들어맞는 연기합을 선보이며 활력을 돋웠다. 그리고 촬영 내내 진지한 분위기 속에 놓여있던 세 사람은 카메라 불이 꺼짐과 동시에 웃음보를 터트리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뤄내 한바탕 웃음바다를 이뤘다.

제작진은 “정용화-차태현-곽선영은 장면마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한 환상적인 팀워크를 발휘하고 있다”라며 “세 배우가 만들어내는 강렬한 시너지 효과가 뇌 질환 관련 범죄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두뇌공조’ 속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큰 힘을 더해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는 오는 2023년 1월 2일(월)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