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콜'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커튼콜'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손자 강하늘과 할머니 고두심이 따뜻한 가족애만큼이나 훈훈한 시간을 함께 보낸다.

19일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커튼콜’ 13회에서는 가짜 손자를 연기 중인 유재헌(강하늘 분)이 할머니 자금순(고두심 분)과 함께 여행을 떠난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무명의 연극배우 유재헌은 호텔 낙원의 창립자이자 시한부 환자인 자금순을 위해 북에서 온 가짜 손자가 되기로 결심했다. 딱 3개월만 손주 노릇을 하려고 했는데 진짜 손자 리문성(노상현 분)까지 나타나면서 모든 게 수포로 돌아갈 위기에 처했다.

이러한 가운데 13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에는 유재헌과 자금순이 여행지를 돌아다니며 잊지 못할 추억을 쌓는 모습이 담겼다.

최근 들어 건강이 더 악화된 탓에 휠체어를 탄 자금순의 모습이 애잔하게 다가온다. 그럼에도 손자 유재헌과 함께하는 시간이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한지 만면에 미소를 짓고 있다. 유재헌은 그런 할머니를 흐뭇하게 바라보며 마지막 여행이 될지도 모를 소중한 시간들을 만끽하고 있다.

또 다른 스틸에서는 자금순이 휠체어에 앉은 채 힘없이 축 늘어진 모습이다. 병세가 급격하게 악화돼 이대로 새드 엔딩을 맞이하는 건 아닌지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한다.

‘커튼콜’ 제작진은 “손자 유재헌과 할머니 자금순의 잊지 못할 추억 여행이 될 한 장면”이라며 “그런데 행복도 잠시, 이 여행으로 인해 두 사람에게는 큰 시련이 밀려오게 된다. 자금순이 휠체어에 기운 없이 앉아 있는 모습이 무엇을 의미할지 극 전개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커튼콜’ 13회는 이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