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JTBC '뭉쳐야 찬다2'
/사진 = JTBC '뭉쳐야 찬다2'


‘어쩌다벤져스’의 5연승 도전에 빨간불이 켜지며 안정환 감독이 분노했다.

18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 2’에서는 카타르 전지훈련을 마치고 돌아온 ‘어쩌다벤져스’의 한국 첫 공식 경기가 펼쳐진다. 카타르에서 4전 전승을 거두며 눈부신 성장을 보여준 이들이 또 한 번의 승리로 5연승을 기록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어쩌다벤져스’ 앞에 나타난 ‘FC PIDA’는 결코 만만치 않은 신흥강팀으로 쫄깃한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창단 1년 만에 K7리그에서 승점제로 준우승을 한 바 있으며 지금까지 공식 경기에서 단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는 무패신화를 이어가고 있는 것.

특히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어쩌다벤져스’는 빠르고, 동시에 여러 명의 선수들이 붙는 상대의 역대급 압박에 휘청거린다. 또한 평소 같지 않은 모습과 실수, 흐름을 가져오지 못해 어려운 경기가 예상되고 있는 상황.

카타르 전지훈련과 상반되는 ‘어쩌다벤져스’의 경기력에 안정환 감독의 표정은 점차 굳어지고 만다. 결국 전반전이 끝나고 폭발한 안정환 감독은 “왜 하라는 대로 안 해? 내가 있을 필요가 없잖아”, “경기 운영은 개판이야”, “우리 플레이가 안 나오잖아”라며 선수들을 위한 쓴 소리를 한다고.

더불어 전반전에서 계속되는 위기 상황을 맞닥뜨린 만큼 카타르에서 승리를 가져다 준 4-1-4-1 포메이션을 꺼내 후반전에서 분위기를 반전을 노린다. 발가락 부상 이후 3개월 만에 복귀한 ‘이메다 키퍼’ 김요한도 출격, 멋진 슈퍼 세이브를 기대케 한다.

18일 오후 7시 40분 방송.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