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배인혁.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배인혁.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인혁이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을 촬영하며 몸무게 10kg이 빠졌다고 밝혔다.

최근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지난 13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에 출연한 배우 배인혁을 만났다. 배인혁은 연희대학교 응원단 테이아의 단장 박정우 역을 맡았다.

응원 단장 역할인 만큼 응원 안무 준비를 더욱 철저히 했다. 배인혁은 "제가 맨 앞에 있기 때문에 저는 춤을 보고 따라할 사람이 없다. 제가 틀리면 뒤에 선 사람들이 다 틀리지 않나"라며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또한 "돌출 무대에서 따로 할 때는 관객들 표정까지 다 보인다. 제가 많은 사람들 앞에서 춤을 춰본 적도 없고 내 에너지를 그렇게 전달해본 적도 없어서 더 긴장됐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나중에는 적응하고 조금씩 즐기게 됐다. 전율이 오기도 했다"며 희열감을 느꼈던 순간을 떠올렸다.

무더운 여름, 응원단 연습과 촬영을 계속하면서 배인혁은 몸무게가 10kg이나 줄기도 했다. 그는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때 8kg 정도 찌웠는데, '치얼업' 때 10kg은 빠진 것 같다. 모니터링해보니 초반에는 볼살이 통통하다가 후반부로 갈수록 깎이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더운 날씨에 야외에서 촬영했는데, 한 무대당 일주일씩은 걸린 것 같다. 한여름에 통풍 안 되는 옷을 입고 촬영하다 보니 속옷까지 다 젖었다. 살이 빠질 수밖에 없었다"며 "운찬 역의 정준이는 얼굴이 마치 해병대 훈련받고 온 것처럼 다 타서 조명감독님이 애를 좀 먹었다"면서 비하인드를 전했다.

'치얼업'은 50년 전통이라는 찬란한 역사가 무색하게 망해가는 연희대학교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난 13일 종영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