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스틸. / 사진제공=SBS
'런닝맨' 스틸.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신흥 음원 강자' 비오, 적재가 특별한 연말 파티를 펼친다.

11일 방송되는 '런닝맨'에는 가수 비오, 전재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멤버들은 별들의 연말 파티에 맞춰 화려한 의상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대세 스타' 비오와 적재가 등장해 흥을 돋우는 무대를 펼쳤다. '감성 래퍼' 비오의 'Counting Stars (카운팅 스타)'로 연말 파티의 서막을 열었다. 비오는 힙한 무대 매너로 멤버들의 흥을 깨우며 현장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유재석은 연신 어깨춤을 췄고 "내가 비오의 팬이다"라며 팬심을 고백했다.

감미로운 보컬을 가진 적재는 '별 보러 가자'를 불렀다. 적재의 귀 호강 라이브에 송지효와 전소민은 객석 1열 자리로 달려가며 무대에 과몰입했다. 멤버들도 "소민이가 딱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아침부터 라이브 대박이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날은 연말을 맞아 소원을 이뤄주는 '별일 있는 연말 파티' 레이스로 꾸며졌다. '별과 관련된 스타' 비오와 적재가 팀장이 되어 레이스를 진행했다. 그동안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예능 초보' 두 사람이 반전 예능감을 선보이며 멤버들과 신선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별별 케미' 가득한 연말 파티 현장은 11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