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여주 교체' 정소민→고윤정 '환혼2' 첫방…고윤정, ♥이재욱에 첫 만남에 청혼


[종합] '여주 교체' 정소민→고윤정 '환혼2' 첫방…고윤정, ♥이재욱에 첫 만남에 청혼
[종합] '여주 교체' 정소민→고윤정 '환혼2' 첫방…고윤정, ♥이재욱에 첫 만남에 청혼
[종합] '여주 교체' 정소민→고윤정 '환혼2' 첫방…고윤정, ♥이재욱에 첫 만남에 청혼
[종합] '여주 교체' 정소민→고윤정 '환혼2' 첫방…고윤정, ♥이재욱에 첫 만남에 청혼
[종합] '여주 교체' 정소민→고윤정 '환혼2' 첫방…고윤정, ♥이재욱에 첫 만남에 청혼
사진=tvN '환혼2' 방송 캡처
사진=tvN '환혼2' 방송 캡처
파트1 이후 4개월 만에 돌아온 tvN '환혼: 빛과 그림자'가 흑화된 다크 이재욱으로 파트2의 포문을 열었다. 첫 회부터 기세를 폭주시키며 단숨에 휘몰아친 전개가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환혼: 빛과 그림자'(이하 '환혼2') 1화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7.9% 최고 9.1%, 전국 기준 평균 6.7% 최고 7.7%(닐슨코리아)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또한 tvN 타깃인 2049 남녀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3.5% 최고 3.9%, 전국 기준 평균 3.3% 최고 3.7%로 이 역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 시간대 1위를 차지, 독보적인 기세와 함께 향후 빛과 그림자 로맨스 돌풍을 예감하게 했다.

1화는 3년 후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 장욱(이재욱 분)이 괴물 잡는 괴물로 귀환하며 시청자의 시선을 강탈했다. 흑화된 다크 장욱은 한 손으로 환혼인과 대적할 만큼 이미 범접할 수 없는 술력의 경지에 올랐다. 대호국 사람들은 제 몸을 꿰뚫어 죽인 정인의 칼로 환혼인의 혼을 거두는 장욱을 괴물을 잡는 괴물이라 부르며 두려워했다. 하지만 장욱은 가슴에 상처로 박힌 칼처럼 여전히 낙수의 이름만 들어도 심장이 저릿해질 만큼 피맺힌 연정을 지녔고, 얼음돌을 품고 천기를 사용하는 운명 때문에 매일 귀기에 시달리며 살아갔다. 특히 장욱은 "만약 진설란 같은 신녀가 있다면 이 안에 들어 있는 얼음돌의 기운을 꺼내줄 수 있을까요? 적어도 버거움을 내려두고 편안해는 지겠지요"라고 말할 만큼 얼음돌의 힘에 번뇌했지만, 얼음돌을 꺼내면 그는 유명을 달리하게 되는 가혹한 운명을 짊어졌다.

장욱과 낙수의 얼굴을 한 기억을 잃은 여인(고윤정 분)이 운명적으로 처음 만났다. 장욱이 진요원에 침입한 환혼인을 쫓던 중 결계가 쳐진 별채를 발견한 것. 그곳에서 마주한 여인은 절세 미모에 자신의 정체를 밝히지 않은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인은 "예쁜 돌을 갖고 있네. 너 천기를 품고 있구나?"라며 세상의 기운을 보는 신력으로 장욱 안에 있는 얼음돌을 알아봐 장욱의 호기심을 돋웠다. 여인의 손목에는 그녀가 어디를 가던 찾을 수 있는 팔찌 추섭사가 채워져 있어 눈길을 끌었다. 여인은 "살아있는 죄, 이 세상에 존재하는 죄"라며 별채에 갇힌 죄목을 말했다. 장욱 또한 "존재해서는 안 되는데 존재하는 죄"라고 자신을 칭하는 등 첫 만남부터 동질감을 강하게 느낀 두 사람은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베일에 가려졌던 여인의 반전 정체가 드러났다. 자신을 죄라고 칭했던 여인은 낙수의 얼굴을 한 신비로운 신녀이자 진호경(박은혜 분)의 첫째 딸 진부연이었던 것. 때마침 진호경은 진요원을 이을 후계자를 만들기 위해 진부연의 혼례를 치밀하게 준비했다. 하지만 진부연은 혼인과 동시에 진요원 별채에 영원히 갇혀 살아야 했기에 자신을 진요원 별채에서 탈출시켜줄 신랑감을 찾기 위해 나섰다. 그런 진부연을 사로잡은 것은 이 세상에서 제일 강한 사내이자 가슴에 칼처럼 상처가 박힌 사내 즉, 장욱이었다. 급기야 진부연은 장욱을 찾아가 "나는 진요원에서 가장 강한 신력을 가진 장녀야. 나랑 혼인해줄래? 네가 나의 신랑이 되어줬으면 해"라고 프러포즈했지만 장욱은 여전히 진부연에게 선을 그었다.

극 말미 장욱이 혼례식 당일 진부연을 가로채며 설렘을 폭발시켰다. 서율(황민현 분)의 사촌이자 진호경이 점 찍은 신랑감 서윤오(도상우 분)에게 가던 진부연을 자신이 있는 곳으로 데리고 온 것. 장욱은 "넌 내 안의 얼음돌을 봤지. 네가 나한테 필요할 것 같아서"라며 손을 내밀었다. 이에 진부연은 "내가 쓸모 있을 거라고 했잖아. 갑시다. 서방님"이라며 장욱의 품에 뛰어들었다. 깊은 어둠 속에 갇혀 살던 장욱에게 나타난 단 하나의 빛 진부연. 얼음돌로 맺어진 떼려야 뗄 수 없는 두 사람이 향후 어떤 관계를 만들어갈지 첫 방송부터 궁금증을 상승시켰다.

이처럼 '환혼2'는 첫 방송부터 시간을 순간 삭제시키는 폭풍 전개로 기세 좋게 타올랐다. 3년 후 새롭게 펼쳐진 술사들의 이야기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대호성으로 돌아온 서율은 "내가 제일 먼저 떠났어. 너랑 욱이가 가장 힘들 때 나만 도망치 듯 떠나 있었어. 미안하다"며 죄책감을 고백했다. 초당 커플 박당구(유인수 분)와 진초연(아린 분)은 혼례식 날 벌어진 비극 이후 3년 만에 재회하며 시청자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세자 고원(신승호 분)은 장욱을 부려 환혼인을 잡고 그가 지닌 힘에 돈값을 치르는 등 공생과 대립을 넘나드는 관계를 이어가며 향후 본격적인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환혼'은 앞서 파트1에서 여자 주인공이 박혜은에서 정소민으로 교체됐도, 파트2에서는 고윤정으로 다시 교체된 바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