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포레스텔라 고우림이 아내인 '피겨 여왕' 김연아에게 응원받았다고 밝혔다.

10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은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특집 3부로 꾸며진다.

이날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3부에서는 옥주현, 서제이, 포레스텔라, Xdinary Heroes이 패티김의 명곡으로 경합을 펼칠 예정.

'피겨 여왕' 김연아와 포레스텔라 고우림의 결혼식 사회를 봤던 MC 신동엽은 "아주 행복하고 영광스러웠다"고 소감을 전하면서 "정말 선남선녀가 따로 없었다"고 미소 지었다.

이어 고우림에 대해 "3대 도둑에 한 분이 등극했다"면서 한가인의 남편 연정훈과 김태희의 남편 비에 이은 밥도둑 간장게장을 제쳤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를 들은 패티김은 "나는 반대라고 생각한다"며 "잘생기고 노래 잘하는 남편을 얻지 않았느냐?"며 웃었다.

고우림은 김연아가 '불후의 명곡' 출연을 앞두고 무슨 응원을 해줬냐는 질문에 "편안하게 늘 하던 것처럼 잘하고 오라고 응원해줬다"고 전했다.

패티김은 또 고우림에게 "부부싸움을 하면 일단 '미안하다, 내 잘못이야'라고 하고 들어가야 한다. 어디로 며칠 쓱 사라지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고우림은 "그러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포레스텔라는 함께 출연한 가수 옥주현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저희가 정말 무명일 때 콘서트 게스트로 불러주셨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연습실에서 함께 연습하고 발성도 알려주시고, 성덕의 느낌을 넘어서 많은 것을 가르쳐 주셨다"고 덧붙였다.

옥주현은 "포레스텔라의 실력을 진작 알아봤다"며 이번 경연 순서에서 "포레스텔라 전후로 무대는 피하고 싶다"고 경계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