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승기 선배'도 노예계약 당했다…"길거리 나앉은 적도"('특종세상')


가수 한경일이 잠적했던 이유를 밝혔다.

한경일은 8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 출연해 가수 데뷔 이후 힘겨웠던 순간들을 떠올렸다. 한경일은 2000년대 대표 발라드 ‘내 삶의 반’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돌연 잠적 소식과 함께 방송에서 사라져 그 이유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그는 "3집 때 활동 잘 하고 있었는데 당시 소속사 사장님이 갑자기 용돈을 주시더니 '너 한 일주일 정도 어디 가서 좀 숨어 있어라' 하시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조금 더 주목받기 위해서 '소속사와 트러블 때문에 잠적했다'라는 작전을 짠 거다. 이후 방송 관계자들은 가수 한경일이라는 사람이 무책임하다고 낙인을 찍었다. 그 뒤로는 방송도 못 했고, 외부 행사도 들어오지 않았다. 2004년을 마지막으로 전성기가 끝났다"고 허탈하게 털어놨다.

전성기 때도 돈을 벌진 못했다. 한경일은 "수입이 한 푼도 없었다. 힘들다고 사정을 해도 돈 없다고 못 준다더라. 요즘 말로하면 노예계약이다.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유일하게 있던 반지하 집을 팔고 모든 빚을 다 갚고 길거리에 나앉은 상태로 어쩔 수 없이 결혼해서 살고 있는 큰누나 집으로 아빠, 엄마 저까지 얹혀 살았다"고 말했다.

한경일을 가장 가까이에서 응원하던 어머니는 6년 전 치매, 파킨슨병을 진단받았다. 이에 대해 그는 "이미 심각한 상태에서 발견했다"며 "하늘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효도도 못 시켜드리고 성공하는 모습도 못 보여드렸는데 엄마가 그걸 더 이상 기다려 주실 수 없다고 생각하니까 너무 슬프고 막막하고 황당하다"고 털어놨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