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원숙 "경찰서 출입만 60번 이상, 징글징글…송사 휘말리면 힘들어"('같이삽시다')


[종합] 박원숙 "경찰서 출입만 60번 이상, 징글징글…송사 휘말리면 힘들어"('같이삽시다')
[종합] 박원숙 "경찰서 출입만 60번 이상, 징글징글…송사 휘말리면 힘들어"('같이삽시다')
[종합] 박원숙 "경찰서 출입만 60번 이상, 징글징글…송사 휘말리면 힘들어"('같이삽시다')
[종합] 박원숙 "경찰서 출입만 60번 이상, 징글징글…송사 휘말리면 힘들어"('같이삽시다')
[종합] 박원숙 "경찰서 출입만 60번 이상, 징글징글…송사 휘말리면 힘들어"('같이삽시다')
[종합] 박원숙 "경찰서 출입만 60번 이상, 징글징글…송사 휘말리면 힘들어"('같이삽시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캡처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캡처
박원숙이 경찰서를 60여번이나 갔다고 고백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요트 자격증에 도전하는 안문숙과 안소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요트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 해양경찰서로 향했다. 박원숙은 "운전면허 취득 때문에 경찰서에 간 적이 있다. 면허를 한 번에 땄는데 지금은 면허가 없다. 여러 가지 힘든 일을 겪고 운전을 하는데 땅바닥이 달려드는 것 같더라. 나 혼자 사고당하는 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다칠까봐 운전을 안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경찰서에 들어가자마자 심폐소생술 해야 하는 거 아니냐. 시험 본다니까 쫓아가긴 하는데 경찰서나 이런 송사에 휘말려서 다니면 너무 스트레스고 힘들다. 경찰서 얘기는 징글징글하다"고 토로했다.

박원숙은 드라마 촬영 차 경찰서를 방문한 적도 있다고 한다. 그는 "경찰서에서 드라마 촬영을 했는데 그 사람들이 배려해준다고 눈을 안 마주쳐주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여튼 그런 데 왔다갔다 한 게 60번이었다. 정말 징글징글하다"고 토로했다.

안소영은 "경찰서에 오라는 서류가 날아올 때마다 가슴 철렁했겠다"고 걱정했다. 혜은이는 "그게 자주 받으면 좀 덤덤해지던데"라고 했다. 박원숙은 "덤덤해지기는. 안 덤덤해진다"고 말했다. 안문숙은 "어쩌다 60번이나 간 건지 물어봐도 되냐. 상상이 안 가는데 무슨 일이었냐"며 해맑게 궁금해해 모두를 웃게 했다. 안문숙이 계속 궁금해하자 혜은이가 안문숙을 제지했다. 박원숙은 "개인적으로 과외시켜주겠다, 한가한 날 방으로 와라"며 말을 아꼈다.

안문숙과 안소영이 필기 시험을 보는 동안 박원숙과 혜은이는 해양경찰서 내부를 구경했다. 혜은이는 "유치장도 있다"며 호기심을 내비쳤지만 박원숙은 두려워하는 모습이었다.

안문숙과 안소영은 요트 자격증 필기시험을 마치고 나왔다. 안문숙은 54점, 안소영은 28점으로 커트라인 60점에 미치지 못해 탈락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