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을 잠금해제' 박성웅./사진제공=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박성웅./사진제공=ENA


배우 박성웅이 바쁜 일정에도 작품에 출연할 수 있었던 이유를 밝혔다.

7일 ENA 새 수목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이철하 감독과 배우 채종협, 서은수, 박성웅이 참석했다.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수상한 사건에 휘말려 스마트폰에 갇혀버린 사장과 그 이상한 스마트폰을 줍고 인생이 뒤바뀐 취준생의 하이브리드 공조를 그린 작품.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박성웅은 수상한 사건에 휘말려 스마트폰에 갇혀버린 IT 기업 '실버라이닝'의 사장 김선주로 분한다. 그는 "이철하 감독님과는 두 번째 작품이다. 일정이 바빴는데 핸드폰에 갇히는 인물이라 얼굴이 안 나오고 목소리만 나온다고 해서 출연할 수 있었다"며 "날로 먹지는 않았다. 내일도 녹음가야 한다"면서 "감독님한테 내가 낚였다. 매 회 플래시백이 있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스튜디오에서 목소리 녹음을 하는데, 스튜디오에 들어가면 약간 갇힌 느낌이다. 한 번 들어가면 2~3시간 동안 하는데 일부로 중간에 쉬는 시간을 안 가진다. 못 나간다는 느낌으로 연기를 했다"고 밝혔다.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12월 7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