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을 잠금해제' 채종협./사진제공=ENA
'사장님을 잠금해제' 채종협./사진제공=ENA


배우 채종협이 캐릭터의 싱크로율에 대해 말했다.

7일 ENA 새 수목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이철하 감독과 배우 채종협, 서은수, 박성웅이 참석했다.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수상한 사건에 휘말려 스마트폰에 갇혀버린 사장과 그 이상한 스마트폰을 줍고 인생이 뒤바뀐 취준생의 하이브리드 공조를 그린 작품.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채종협은 우연히 스마트폰을 줍고 하루아침에 사장이 된 취준생 박인성 역을 맡았다. 채종협은 "대본을 받기 전부터 원작 웹툰을 읽었고, 흥미를 많이 느꼈다. 보자마자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지금까지와는 다른 다채로운 면을 많이 보여줄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출연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채종협은 박인성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깨끗하고 맑다. 겁도 많다. 대신 용기있게 무언가를 해낼 때는 거침없다"고 소개했다. 싱크로율에 대해 묻자 채종협은 "박인성이라는 인물과 나는 맞지 않는 것 같다고 했는데, 감독님과 작가님이 아니라고, 잘 맞는 것 같다고 해줬다"고 말했다.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12월 7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