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민지영 "♥김형균과 배란일 맞춰 성관계, 난자 채취도 기계적으로"('금쪽상담소')


[종합] 민지영 "♥김형균과 배란일 맞춰 성관계, 난자 채취도 기계적으로"('금쪽상담소')
배우 민지영, 쇼호스트 김형균 부부가 고민을 공개했다.

2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민지영, 김형균은 임신 문제로 겪고 있는 갈등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민지영은 "허니문 베이비를 6주 차에 유산했다. 그리고 1년 후 다시 자연 임신을 했는데 자궁 외 임신이라 유산이 됐다. 그래서 아이를 다시 갖기 위해 건강 검진을 받았는데 갑상샘암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민지영은 이어 "그런데 그때도 전 포기하지 않았다. '이만하면 다행이다. 수술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갑상샘암 수술을 3개월 미루고 그 기간 동안 몰아서 난자 채취를 기계처럼 했다"고 추가했다.

성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평소에도 하냐는 질문에 김형균은 “피하게 되는 것 같다. 예전에는 사랑하는 마음이었다면 어느 순간부터 임신만을 위한 수단이 되고 그게 스트레스가 돼서 서로 싸움이 됐다. 아예 그런 기회를 안 만들고 싶은 거다”라고 말했다.

민지영 역시 “난임 센터에 갔을 때 배란일에 부부 관계를 했는지, 몇 시에 했고 몇 번을 했는지 선생님한테 숙제 검사를 받는 것처럼 보고하는 과정이 반복 됐다. 병원의 도움을 안 받을 때도 계속 테스트기를 하면서 배란일 날짜에 맞춰서 성관계를 하는 게 1년이 넘어가기 시작하니까 배란일이 무서워지는 순간이 온다”라고 설명했다.

오은영은 이어 "그런데 이건 두 분 뿐만 아니라 난임을 겪는 부부들의 공통된 어려움이다"라고 설명한 후 "그래서 그런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눠봐야 될 것 같다. 이 이야기를 두 분이서 하긴 하냐? 평소에"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김형균은 "피하게 되는 것 같다. 자꾸. 예전에는 정말 사랑하고 그런 마음이었다면 어느 순간부터는 진짜 임신만을 위한 그게 되고. 그게 또 스트레스가 돼서 서로 싸움이 되고 실망하게 되고. 아예 그런 기회를 안 만들게 되는 거지"라고 솔직히 답했다.

한편,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0세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 보는 국민 멘토 오은영의 전국민 멘탈 케어 프로그램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