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트' 김혜준. / 사진제공=디즈니
'커넥트' 김혜준. / 사진제공=디즈니


김혜준이 디즈니플러스 '커넥트' 촬영 중 CG 장면 연기가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1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 센터에서 전날에 이어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이 열렸다. 오전에 진행된 '커넥트' 기자간담회에는 미이케 다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참석했다.

김혜준은 미스터리함을 배가시키는 인물 최이랑으로 분했다. 김혜준은 “CG 연기나 액션 연기 등 처음 해본 경험들이 있다. 스타일링도 탈색 등 처음 해봤다. 이랑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했다. 여성 액션 히어로 역할이 어땠냐는 물음에는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CG 연기에 대해 김혜준은 ”처음에는 오빠를 놀리다가 제가 할 때가 되니 현타가 왔다“며 웃었다.

'커넥트'는 오는 7일 공개된다.

디즈니는 이번 쇼케이스에서 마블, 월트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픽사, 루카스필름, 아바타 등 50편 이상의 2023년 극장 개봉 및 스트리밍 콘텐츠 예정작을 400명이 넘는 해외 언론 및 파트너에게 소개했다.

싱가포르=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